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tJg

"최저 생계비로 황제식사"…차명진 체험기 네티즌 뭇매

"매일 최저의 삶 사는 사람들 두고 그런 표현 할 수 있나" 비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0-07-27 17:26:45
CBS정치부 정영철 기자

한나라당 차명진 의원이 최저 생계비 체험을 하면서 인스턴트식품 등으로 끼니를 때운 것을 두고 "황제의 식사가 부럽지 않았다"고 말해 설화(舌禍)에 휘말렸다.

차 의원은 지난 23일과 24일 이틀간 참여연대에서 실시하는 '최저 생계비로 한달 나기 릴레이 체험'을 마친 뒤 2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회를 밝혔다.

차 의원은 세끼 식비인 6300원을 가지고 "800원어치 쌀 한 컵과 970원짜리 쌀국수 한 봉지, 970원짜리 미트볼 한 봉지, 970원짜리 참치캔 1개 등을 구입해 3710원을 사용했다"며 "이 정도면 세끼 식사용으로 충분하다. 점심과 저녁은 밥에다 미트볼과 참치캔을 얹어서 먹었고 아침식사는 쌀국수로 가뿐하게 때웠다"고 밝혔다.

또 "황도 970원짜리 한 캔을 사서 밤에 책 읽으면서 음미했고 물은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수돗물을 한 양재기 받아서 끓여 놓았다"며 "이 정도면 황제의 식사가 부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왜 단돈 6300원으로 황제와 같은 생활을 할 수 있었을까, 밥 먹으라고 준 돈으로 사회기부도 하고 문화생활까지 즐겼을까"라고 자문한뒤 "물가에 대한 좋은 정보와 마음껏 돌아다닐 수 있는 건강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결론 내렸다.

이런 차 의원의 후기가 올라온 뒤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하루가 아니라 매일 매일 그렇게 생활하는 사람을 두고도 '황제'라고 표현할 수 있느냐"면서 차 의원의 경솔함을 비난했다.

또 한 네티즌은 "6300원짜리 황제의 삶이 그렇게 좋으면 의정기간동안 계속 황제의 삶을 살아라"라고 꼬집었다.

아래는 차 의원의 체험기 전문

차명진 의원 최저 생계비 체험기 전문

최저생계비로 하루나기 체험에 다녀왔다. 식사비 6,300원을 받고 쪽방에서 1박2일을 살아보는 것이다. 저보다 앞서서 몇 분이 다녀갔지만 한나라당 의원은 제가 처음이었다.

선배 경험자의 가계부를 조사했다.

한 컵에 800원 하는 쌀 두 컵에 1,600원, 김치 한 보시기 2,000원, 참치 캔 한 개 2,000원, 생수 한 병에 500원, 이렇게 해서 모두 6,100원이 들었답니다. 받은 돈 전부를 착실히 먹을거리에 썼군요. 쌀은 주최 측에서 제공하는 걸 샀고 부식은 근처 구멍가게에서 샀답니다.

전 다르게 접근했다.

제가 굶어죽을까 염려한 집사람이 인터넷에서 조사한 자료를 참조했다. 쌀은 800원어치 한 컵만 샀다. 그리고 마트에서 세일하는 쌀국수 1봉지 970원, 미트볼 한 봉지 970원, 참치캔 1개 970원에 샀다. 전부 합해 3,710원. 이정도면 세끼 식사용으로 충분한다. 점심과 저녁은 밥에다 미트볼과 참치캔을 얹어서 먹었고 아침식사는 쌀국수로 가뿐하게 때웠지요. 아참! 황도 970원짜리 한 캔을 사서 밤에 책 읽으면서 음미했다. 물은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수돗물을 한 양재기 받아서 끓여 놓았지요. 이 정도면 황제의 식사가 부럽지 않지요.

나머지 돈으로 뭐 했냐구요? 반납하지 않고 정말 의미있게 썼다.

먹을거리로 쓴 돈 4,680원을 빼니까 1,620원이 남더군요.

그중에서 1,000원은 사회에 기부했다. 체험 내용 중에 쪽방촌 사람들 도우는 일이 있는데 제가 만난 사람은 1급 시각장애자였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으나 1평짜리 골방에 박혀 매일 술로 지새웠다. 그 분을 부축하고 동사무소에 도움을 신청하러 가는데 인사불성에 속이 불편한 지 계속 꺼억댔습니다. 약방에 가서 제 돈 1,000원을 내고 속 푸는 약을 사드렸다. 집에 돌아가서는 걸레를 물에 빨아 방 청소를 해드렸는데 이불을 들자 바퀴벌레 수십 마리가 혼비백산 달아나더군요. 바퀴벌레 알도 쓸어내고 청소를 마친 다음에 젖은 수건으로 온몸을 닦아 드렸다. 기분 좋은 지 살짝 웃더군요.

하루밤을 잘 자고 난 다음날 아침 주변을 산책했다. 돌아오면서 조간신문 1부를 600원에 샀다. 문화생활을 한 셈이죠. 마지막으로 남은 돈은 20원이었다.

나는 왜 단돈 6,300원으로 황제와 같은 생활을 할 수 있었을까? 밥 먹으라고 준 돈으로 사회기부도 하고 문화생활까지 즐겼을까? 물가에 대한 좋은 정보와 마음껏 돌아다닐 수 있는 건강이 있었기 때문이다. 최저생계비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분들이 저처럼 될 수 있을까요? 단 하루 체험으로 섣부른 결론 내리는 것은 옳지 않겠지요. 다만 최저생계비만 올리는 것으론 답이 안 나올 것 같다. 국가재정에도 한계가 있고요.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steel@cbs.co.kr / 에이블뉴스 제휴사

*위 기사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 및 권한은 저작권자인 노컷뉴스(www.cbs.co.kr/nocut)에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차명진 의원 최저생계비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