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노동/경제 > 보조공학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tt5

전동휠체어 사용자를 위한 ‘휠인사이드’ 오픈

소비자들이 직접 말하는 전동휠체어 사용 리뷰와 팁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8-07-01 10:31:55
전동휠체어와 관련한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휠인사이드 홈페이지.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전동휠체어와 관련한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휠인사이드 홈페이지. ⓒ에이블뉴스
전동휠체어는 고가에 속한다. 다양한 업체의 다양한 모델은 평균 300만원을 육박한다. 의료보호 대상자에게는 100퍼센트, 건강보험 대상자에게는 80퍼센트의 정부 보조금이 지원되긴 하지만 제한 금액 209만원 안에서 골라 잡기엔 턱없이 모자르다. 언덕길에서 힘 좋게 달리는 제품으로 고를라치면 300만원도 적다.

예를 들어, 건강보험 적용을 받아 300만원짜리 제품을 산다고 가정해 보자. 규정에 명시된 209만원 중에 본인이 부담해야 될 금액이 41만8천원, 거기에 300만원에서 209만원을 뺀 차액 91만원을 더하면 통틀어 132만8천원이 필요하다.

문제는 이처럼 거액을 지불해야 되는 제품을 사용소감 하나 읽어보지 못하고 겁없이 질러야 된다는 거다. 안전과 직결된 보장구임에도 겉모양만 보고 판매원의 권유를 따라 구입해야 하다니 뭔가 이상한 구석이 있긴 하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어떤 사람들인가. 30만원짜리 휴대폰 하나에도 인터넷만 잠깐 뒤지면 사용소감이 줄줄이 달려 나온다. 호기심이 많아서 신기술 신제품에 대한 적극적인 피드백과 아이디어를 자랑하는 국민성은 어디로 갔나. 정녕 장애인 보장구를 사용할 땐 발동이 걸리지 않는단 말인가.

이전에도 전동휠체어 사용자들이 의견을 교환하는 인터넷 카페는 간간히 생성과 소멸을 계속해 왔다. 그만큼 누구나 필요성을 절감했다는 얘기인데 활성화되지 못한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다. 지난 3월 새로 문을 연 ‘휠인사이드’ 사이트(www.wheelinside.net)는 이런 점에서 여러 사람들이 학수고대하던 사이트라고 할 수 있다.

사이트 운영 취지 중의 하나는 전동휠체어 A/S 네트워크 구축. 휠인사이드를 통해 A/S를 신청하면 해당업체의 담당자에게로 바로 바로 넘어간다는 건데 현재 가동되고 있지도 않지만 그 실효성이 의문스럽다.

전동휠체어 사용자 리뷰는 쓸만 하다. 실제 사용자들의 경험담을 사이트 담당자가 일목 요연하게 정리했다. 각 기종의 단점과 장점, 사용기, 개선사항과 의견, 사진은 전동휠체어 구입을 앞두고 있는 사람에게 더할 나위 없이 요긴한 정보. 현재 각 업체의 다양한 기종 8개 제품을 사용해 본 리뷰가 올라와 있다. 앞으로 더 많은 리뷰들이 등록돼 여러 모델의 장단점을 비교하는 것이 가능해진다면 전동휠체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나 구매를 앞두고 있는 사람들에게 사랑방이 될 것이다.

*예다나 기자는 ‘장애 경력 18년’을 자랑하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입니다.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