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인권/사회 > 인권
일반시민들, “장애인차별, 3번째로 심각”
인권위 조사결과…비정규직 1위·학벌 2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5-06-28 13:39:05
지난 4월 20일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 장애인 차별철폐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는 모습. <에이블뉴스>
▲지난 4월 20일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 장애인 차별철폐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는 모습. <에이블뉴스>
일반시민들은 각종 차별유형 중 장애인차별이 3번째로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조영황)가 지난 1월 24일부터 3월 11일까지 전국 15세 이상 성인남녀 1천26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심층면접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반시민들은 국가인권위원회법에 규정된 18가지 차별 유형 중 장애인차별이 3번째로 심각하다고 답변했다.

가장 심각한 차별로는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로 꼽았으며, 두 번째로 심각한 차별로는 학벌로 인한 차별을 선택했다. 중복응답 결과를 백분율로 표시하면 비정규직이 79.0%, 학벌이 75.6%, 장애인이 71.7%.

인권침해나 차별이 심각한 기관을 묻는 질문에는 군대가 43.4%로 가장 높았으며, 구금시설이 30.8%, 경찰이 27.9%로 나타났다.

차별관련 현안에 대한 인식에서는 장애인관련 현안들이 수위를 차지했다. ‘대중교통시설에서의 장애인용 시설 의무 설치’에 대해 97.1%가 동의를 표시했으며, ‘시험, 취업, 납세, 진학 등에서 장애인에 대한 혜택 부여’에 대해 83.8%, ‘대중교통시설에서의 장애인용 시설 설치를 위한 세금이나 요금인상’에 대해 78.2%가 동의했다.

인권침해 관련 현안에 대한 인식에서는 ‘교도소 수용자의 인권보장’(88.4%), ‘경찰의 불심검문 허용 반대’(82.3%), ‘종교재단 학교의 종교의식 의무화의 부당성’(62.7%) 등에 대한 동의수준이 높았다.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인식과 관련해서는 65.6%의 응답자가 ‘국가인권위원회가 우리 사회의 인권상황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69.9%의 응답자가 ‘앞으로 국가인권위원회의 역할과 기능을 확대해야한다’고 응답했다.

한편 이번 의식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했으며, 신뢰수준은 95%에 표본오차 2.8% 수준이다.

소장섭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