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인권/사회 > 인권
제주에서 불어오는 차별 철폐의 바람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촉구 제주 순례 돌입
제주MBC 동행 취재…차별금지법 관심 고조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7-29 14:16:15
 장애인차별금지법 국토순례에 제주MBC가 동행취재를 하는 등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대한 제주지역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제공=장추련>
▲ 장애인차별금지법 국토순례에 제주MBC가 동행취재를 하는 등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대한 제주지역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제공=장추련>
제주도에서 장애인 차별철폐의 바람이 불고 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제정추진연대는 28일 오후 제주도 탑동야외공연장에서 출정식 행사를 시작으로 2주일 동안 제주도 국토순례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날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국토순례 완주팀 일동은 국토순례 선언문을 발표, “장애인은 숱한 차별과 소외 속에서 인원의 사각지대에 방치된 채 동정의 대상으로만 치부되고 있다”며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더불어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열망하는 국토순례 완주팀은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제정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 한다”고 결의했다.

특히 국토순례 완주팀은 ▲장애인은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장애를 이유로 부당하게 차별받지 아니한다 ▲공공기관, 교육기관, 사업주 등은 장애인이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배려를 할 의무가 있다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고 장애인의 인권을 향상시키기 위해 대통령 소속하에 ‘장애인차별금지위원회’를 설립 한다 ▲차별행위로 피해를 입은 장애인의 권리를 효과적으로 구제하기 위해 강제력이 있는 법적 수단을 마련 한다 등 총 4가지가 장애인차별금지법에 포함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국토순례는 열린네트워크(대표 변경택) 주관으로 장애인 8명, 비장애인 13명이 참여해 총 186.5km를 행진할 예정이며 참가자들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백만인 서명운동도 동시에 진행한다.

열린네트워크 이옥현 사무국장은 “제주도가 떨어져 있다고 느꼈는데 장애인단체나 현지 언론에서 의외로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장추련 차원에서 제주에서 서울까지 국토순례를 계획하고 있는 등 제주에서 지핀 장차법 제정 열망의 불씨를 전국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국토순례는 제주MBC가 동행 취재를 하고 있는 등 현지 언론의 깊은 관심아래 진행되고 있다.

▲ 제주 탑동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전야제에 참석한 국토순례 완주팀. <사진제공=장추련>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국토순례 선언문


▲ 국토순례 참가자들이 들고 완주할 깃발. <사진제공=장추련>
모든 사람은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누구나 평등한 존재이다. 그러나 장애인들은 단순히 장애를 입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삶의 모든 영역에서 차별을 받으며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 장애인의 실업률은 일반인에 비하여 10배 가까이 높다.

그나마 취업을 한 장애인의 평균 임금은 일반인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그 결과 다수의 장애인들은 최저 생계조차 제대로 꾸리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다.

장애인 중 1/3이 초등학교에 다닌 적 조차도 없다. 다수의 장애인들에게 고등교육은 그림의 떡에 불과하다. 상당수의 장애인들이 일주일에 한번도 외출을 못하고 있다.

장애인들에게 있어 우리사회는 창살 없는 감옥에 불과하다. 이처럼 장애인은 숱한 차별과 소외 속에서 인원의 사각지대에 방치된 채 동정의 대상으로만 치부되고 있다. 그러나 그 부당성을 호소할 곳 조차 없다.

이에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더불어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열망하는 우리 국토순례 완주팀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담은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제정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을 다짐한다.



하나. 장애인은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장애를 이유로 부당하게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

하나. 공공기관, 교육기관, 사업주 등은 장애인이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배려를 할 의무가 있다.

하나.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고 장애인의 인권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대통령 소속하에 ‘장애인차별금지위원회’를 설립한다.

하나. 차별행위로 피해를 입은 장애인의 권리를 효과적으로 구제하기 위하여 강제력이 있는 법적수단을 마련한다.



2003년 7월 28일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국토순례 완주팀 일동


소장섭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