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통합교육 > 통합교육
“교수임용문제, 김 학장만의 책임인가?”
장총련, 교육부에 철저한 진상 규명 촉구
일부 교수들, “김 학장은 희생양” 변론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9-06 11:27:59
 재활복지대 교수임용비리에 대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와 장애인계 일부 교수들이 김형식 학장이 희생양이 되고 있다며 구명운동에 나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에이블뉴스>
▲ 재활복지대 교수임용비리에 대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와 장애인계 일부 교수들이 김형식 학장이 희생양이 되고 있다며 구명운동에 나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에이블뉴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를 비롯한 장애인계 일부 교수들이 교육부 감사에서 지적된 한국재활복지대 교수임용 비리문제와 관련해 “김형식 학장에게만 책임을 묻고 있는지에 대한 규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나섰다.

장총련은 지난 3일 교육부측에 전달한 ‘한국재활복지대학의 교육부 감사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의견서에서 “학사운영을 투명하고 확실하게 보장할 수 있는 제도의 부재 및 조직 시스템의 부재 등으로 발생한 교수임용문제를 김형식 학장에게만 책임을 묻고 있는지에 대한 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장총련은 “교육부와 학내의 특정 인사들과의 거래에 의해 김형식 학장을 여론 재판식으로 희생시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한 점의 의혹없이 밝혀야한다”며 “이러한 내부세력이 개교를 준비하면서 세력을 키워온 특정 학내 인사들이 불합리하게 정상적인 학사운영을 방해해왔는지 소상하게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장총련은 “교수임용과정에서 나타난 김형식 학장의 행정적 실책에 대해 충분한 소명의 기회가 주어지기를 바라며 그에 따른 적절한 수위의 징계가 논의돼야한다”며 “학사운영권을 좀더 확실하게 보장할 수 있는 제도적 틀을 정립시켜야 하며 이 과정에서 장애인당사자단체들의 의견이 반영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부 장애인계 관련 교수들 사이에서 재활복지대 사태와 관련해 김형식 학장이 희생양이 되고 있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제기되고 있다.

N대학 K교수는 “재활복지대 사태가 이렇게 까지 불거지는 된 것은 개교 때부터 일부 교수들이 김 학장에 대해 안티를 걸어왔기 때문”이라며 “어떤 조직에서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위에 있는 사람보다 바로 밑에 있는 사람들의 잘못이 더 크다”고 말했다.

특히 이 교수는 "교수임용문제가 김학장의 개인 문제가 아니며 대학내 모든 교수들이 함께 공동으로 책임져야 할 사안으로 교수들의 자리싸움으로 비쳐지게 되어 안타깝다"고 지적하고 "장애인계에서도 김 학장을 장애인 당사자로서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협조해야 장애인복지사가 올바르게 정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S대학 L교수는 “김 학장이 행정적으로 실수한 부분들이 있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행정의 실수는 김 학장의 잘못보다 행정 업무를 보는 기관들에서부터 출발한다”며 “이번 감사는 대학내 김 학장의 반대세력이 다분히 의도적으로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백종환 소장섭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