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통합교육 > 통합교육
“교수들의 진언이 오히려 묵살됐다”
학사모, 장총련 의견서 등에 반박 입장 밝혀
“임용 취소된 교수2명 자격문제 진언있었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9-08 17:10:40
 재활복지대 사태와 관련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와 일부 장애인계 교수들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학교를 사랑하는 교수들이 근거없는 유언비어를 퍼뜨리지 말라고 즉각 반박에 나섰다. <에이블뉴스>
▲ 재활복지대 사태와 관련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와 일부 장애인계 교수들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학교를 사랑하는 교수들이 근거없는 유언비어를 퍼뜨리지 말라고 즉각 반박에 나섰다. <에이블뉴스>
한국재활복지대 교수임용비리와 관련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교육부에 전달한 의견서의 내용과 일부 장애인계 관련 교수들의 의견에 대해 교수 19명으로 구성된 ‘학교를 사랑하는 교수모임’(이하 학사모) 측에서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학사모측 교수들은 8일 오전 에이블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대학만 감사를 진행한 것이 아니라 국립대학들의 정기적인 감사에서 감사관들이 밤을 새우면서 실시한 감사에 대해서 아무런 근거없이 유언비어를 날조한 것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한다”며 “아무리 공권력이 옛날 같지 않다고는 하지만 이러한 유언비어를 아무런 근거도 없이 장총련 측에서 제시한 것은 누가 보아도 납득이 가지 않는 경솔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시스템의 부재로 교수임용문제가 발생한 것을 학장 개인에게만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해 학사모는 “본교의 학사운영이 불투명하며 시스템화되어 있지 않다는 장총련의 지적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사실 그러한 체계가 제대로 이뤄져 있다면 학사운영의 원칙을 무시하고 학장이 전대미문의 인사비리를 저지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학사모는 “학교에서 일어난 모든 일의 책임은 학장에게 있으며, 자신의 밑에 일하는 사람이 잘못한 것도 학장에게 도의적인 책임을 물어서 문책하는 것도 당연한 일”이라며 “나라의 장래를 이끌어갈 학생을 가르치는 사람이, 아니 그것도 모든 것을 총 책임져야 하는 학장은 두말할 것 없이 더욱더 도덕성과 윤리성이 강조된다”고 밝혔다.

특히 장총련이 제기한 ‘교육부와 학내의 특정인사와의 거래에 의해 김 학장을 여론재판식으로 희생시키는 의혹’과 관련 학사모측이 “학사모측의 교수들이 교육부 감사를 좌지우지할 만한 힘이 있었다면 애초부터 김 학장이 학장이 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우리는 학교를 잘 이끌어갈 행정력 있고, 덕망 있는 인물이 새 학장으로 부임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학사모는 ‘김 학장을 의도적으로 궁지에 몰아넣었다’는 외부 교수들의 의견에 대해 "임용 취소된 2명의 교수의 자격문제에 대해 학사운영과장이나 교수협의회 측에서 ‘앞으로 문제가 있을 소지가 다분하니 재고해 달라’는 내용의 진언을 드렸고, 일부 교수들은 직접 집으로 찾아가서까지 건의했으나 묵살됐다"며 “이러한 내용은 감사과정에서 이미 밝혀졌으며, 김 학장이 중징계를 요구받은 결정적인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또한 학사모는 “김 학장은 한 가지의 안건에 대해서 7~8번이나 의사결정을 번복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했으며, 평교수들과 이야기하면서 몰래 소형녹음기로 녹취하는 등 상식이하의 행동을 하기도 했다”며 “외부의 교수들이 한번 와서 실제 경험을 하고나서 진실된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학사모는 “감사결과가 발표되고 나서도 김 학장이 일부 학과 교수들로 보직교수들을 임명을 강행하려고 하는 것에 대해 학장실을 찾아가 그렇게 하지 말 것을 간곡하게 부탁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학사모측 교수들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김 학장에 대한 선처를 부탁하는 탄원서를 낼 계획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학사모 소속 한 교수의 연구실에서 진행된 이번 인터뷰에는 H교수, Y교수, O교수 등 총 4명의 교수가 참석했다.

소장섭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