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통합교육 > 통합교육
국립특수교육원장 선출 의혹 제기
이미경 의원, 교육부 특정후보 봐주기 질타
윤덕홍 부총리, '신원조회 절차 때문' 답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9-23 11:58:52
 신임 국립특수교육원장직 후보에 올라있는 現 국립특수교육원 박경숙 원장(사진 왼쪽)과 대구대 김용욱 교수.
▲ 신임 국립특수교육원장직 후보에 올라있는 現 국립특수교육원 박경숙 원장(사진 왼쪽)과 대구대 김용욱 교수.
국립특수교육원장 선출을 두고 교육인적자원부가 특정 후보에 특혜를 주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이미경(새천년민주당) 의원은 지난 22일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국립특수교육원장 선출과정에서 교육부가 특정후보의 개인적인 사정을 고려해 선출을 늦추고 있다"며 "당초 9월1일 취임예정이었던 원장직 선출을 10월로 미루면서까지 기다리는 건 특정 후보를 뽑기 위한 의도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한 이 의원은 "대구대 교수로 재직중인 한 후보가 특수교육원장에 선출될 경우 교수직을 사임해야하지만 현 대구대 정관에는 한번 교수직을 사임하면 다시 복직할 수 있는 길이 없기 때문에 정관 개정이 불가피하다"며 "대구대측에서 오는 10월2일까지 정관을 개정하기로 해 교육부에서 이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 의원은 "대구대 교수와 함께 후보에 오른 현직 특수교육원장이 특별히 원장임용에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님에도 굳이 대구대 김용욱 교수의 개인적인 사정을 봐주면서까지 선출이 미뤄지는 건 특정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답변에서 교육부 윤덕홍 부총리는 "현재 중앙인사위원회에 두 명의 후보에 관한 신원조회를 요청한 상태로 아직 그 절차가 남아 있기 때문에 원장직 선출이 미뤄지고 있는 것"이라며 특정후보에 치우친 것은 아니라고 부정했다.

한편 김태수 비서관(이미경 의원)은 "국립특수교육원장 자리가 매우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업무 공백이 20일이 넘어가고 있다"며 "오는 10월 마지막날 확인감사 때까지 교육부가 이를 방관한다면 강경한 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안은선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