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통합교육 > 통합교육
“대구대출신 부총리가 대학편의시설 설치 앞장서야”
대학교내 장애학생 편의시설 설치 절실
박창달 의원, 교육부 국정감사서 지적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9-25 16:41:42
국회 교육위원회 박창달(한나라당) 의원은 지난 22일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현재 연도별 특별전형에 의한 장애 학생 재학생수는 2002년 12월 기준으로 총 1,167명에 달하고 있다”며 “지난 95년도 이후 대학입학 특별전형실시에 따라 대학 내 장애학생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학교 시설은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박 의원은 “예산을 배정할 때 약자를 우선해서 배정하는 것이 순리로서 장애도 힘든데 시설마저 열악하면 그들의 아픔과 고통은 이중으로 될 것”이라며 “교육부총리 역시 한국사회사업대학교가 전신인 대구대 총장을 역임한 분으로서 이들에 대한 학교시설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은선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