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통합교육 > 통합교육
장애이해교육 1순위는 일반교사
학교장, 일반학생은 각각 2·3순위
조부영 의원 교육부 국감 정책자료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9-25 21:27:22
학교 구성원 중 장애이해교육이 가장 필요한 대상은 일반교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조부영(자민련) 의원이 22일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교육부에 정책자료로 제시한 ‘통합교육 현장실태 조사분석’ 자료에 따르면 장애이해교육 우선대상으로 일반교사가 37.5%로 1순위로 지목되었으며, 그 다음으로 학교장이 19.9%, 일반학생은 19.1%로 뒤를 이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통합교육을 실시하는 학교에서 장애학생이 수업에 편성되었을 때 일반교사의 72.7%가 ‘걱정스럽다’고 느꼈으나 특수교사의 경우 50% 이상이 ‘해볼만하다’고 응답했으며, 특수교육관련 연수에 대해 ‘통합학급 교사의 연수기회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54.5%인데 반해, ‘일반학급 담당교사의 연수기회가 부족하다’는 응답은 73.3%나 됐다.

이처럼 일반교사의 통합교육관련 연수기회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에서 일반교사의 69.1%가 ‘대학 또는 대학원에서 특수교육관련 과목을 이수한 적이 없다’고 응답, 일반교사의 장애이해교육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일반교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장애이해교육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은 편이다’라고 응답한 일반교사는 47.8%로 가장 많았고, ‘전혀 그렇지 않다’가 15.9%로 그 뒤를 이어 장애이해교육이 부족하다는 사실에 대해 일반교사 자신들 또한 인지하고 있었다. ‘그런 편이다’라는 응답은 9.4%, ‘매우 그렇다’ 1.4%로 매우 적었다.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조부영 의원은 “장애학생 통합교육에 대해 아직도 부정적인 시각을 지난 학교 구성원이 아직도 많다”며 “이러한 인식개선을 위한 장애이해교육에 중점을 두고 자료개발과 홍보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 의원은 “통합학급 교사의 장애학생에 대한 너그러운 수용적 태도 뿐 아니라 특수교육에 대한 전문지식도 꼭 필요하다”며 “근본적으로 교원양성과정에서부터 특수교육관련 전문지식과 소양을 기를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25일부터 29일까지 통합학급을 운영하거나 특수학급이 설치된 서울지역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217곳의 관리자와 일반 및 특수학급 담당교사 각 1명, 장애·비장애 학생 각 1명, 장애·비장애학생의 학부모 각 1명 등 총 7명을 대상으로 장애이해 정도 및 교육 등의 6개영역에 대해 실시됐다.

안은선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