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복지/건강 > 복지
WHO “뇌전증 범국가적 지원체계 추진 결의안” 채택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5-31 13:49:28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27일 제75회 세계보건기구총회(WHA)에서 ‘뇌전증과 기타 신경계 질환의 범국가적 지원체계 추진을 위한 결의안’(Global Action Plan on Epilepsy and other neurological disorders 2022-2031)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한국뇌전증협회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27일 제75회 세계보건기구총회(WHA)에서 ‘뇌전증과 기타 신경계 질환의 범국가적 지원체계 추진을 위한 결의안’(Global Action Plan on Epilepsy and other neurological disorders 2022-2031)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한국뇌전증협회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27일 제75회 세계보건기구총회(WHA)에서 ‘뇌전증과 기타 신경계 질환의 범국가적 지원체계 추진을 위한 결의안’(Global Action Plan on Epilepsy and other neurological disorders 2022-2031)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뇌전증과 관련된 전 세계적 부담(Global burden of epilepsy)을 경감하기 위해 채택된 이번 결의안은 뇌전증과 함께 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치료 및 의료 시스템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것과 함께 2031년까지 회원국의 80%가 뇌전증환자의 인권을 증진하고 보호하기 위한 법률을 제정하거나 보강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2020년 초안이 채택되어 작년 3월부터 3개월 동안 71개 회원국, 75개의 관련 기관 및 전문가들의 피드백을 받은 결의안은 뇌전증과 기타 신경계 질환에 대한 사망률 및 장애를 줄이고 환자들의 인권을 증진하며 낙인과 차별을 해결하려는 전세계적 노력의 결과라고 볼 수 있다.

WHO는 “이번 결의안 채택을 통해 회원 국가와 정부, 민간 등 협력이 가능한 모든 단체들과 노력해 지원체계를 구축할 것이다. 그리고 뇌전증환자들의 인권을 증진하고 보호하기 위해 법률 제정 등의 제도적 노력도 함께 할 것이다”라며 “또한 뇌전증 및 기타 신경계 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의사와 자원이 매우 부족한 중·저소득 국가의 뇌전증 치료 서비스 및 지원이 향상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국뇌전증협회는 해당 결의안의 채택을 위해 정부의 지지를 요청한 바 있다. 특히 국내 뇌전증에 대한 차별 방지와 인식개선, 뇌전증 연구와 환자에 대한 지원을 위해 남인순의원(더불어민주당)과 강기윤의원(국민의힘이 각각 발의한 ‘뇌전증 관리 및 뇌전증 환자 지원에 관한 법률안’(뇌전증 지원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했다. 현재 뇌전증지원법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률심사소위원회에 계류되어 있다.

한국뇌전증협회 김흥동 회장은 “WHO의 결의안 채택은 뇌전증환자들의 권익신장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환영한다”며 “우리나라에서도 뇌전증지원법이 조속히 통과 되어 특정 질환으로 차별받지 않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 우리 협회에서도 뇌전증에 대한 인식개선과 뇌전증환자들의 인권신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