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통합교육 > 통합교육
EBS 교육 강좌, 발달장애인 콘텐츠 ‘바닥’
6040개 중 0.1% 그쳐, “유형별 균등히 서비스 제공”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0-12 10:44:27
양정숙 의원.ⓒ에이블뉴스DB
▲양정숙 의원.ⓒ에이블뉴스DB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지원하는 장애인 인터넷 지원 서비스가 장애 청소년 비율에 따라 균등하게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EBS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장애인 인터넷 지원 서비스 콘텐츠 6040개 중 발달 장애인을 위한 콘텐츠는 0.1%인 5개뿐인 것으로 확인됐다.

방송사업자와 인터넷 멀티미디어 방송사업자는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제21조제4항에 따라 장애인이 장애인 아닌 사람과 동등하게 제작물 또는 서비스를 접근·이용할 수 있도록 폐쇄 자막, 한국수어 통역, 화면해설 등 장애인 시청 편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EBS에서 지원하는 인터넷 지원 서비스는 총 6040개로, ▲고등강좌 3996개(66%) ▲초등강좌 988개(16%) ▲중학교 708개(12%) ▲평생교육 181개(3%) ▲직업교육 133개(2.2%) ▲영어교육 12개(0.2%) ▲수학교육 11개(0.2%) ▲직업강좌 8개(0.1%) ▲영어강좌 3개(0.1%) 등 자막, 화면해설, 다시 듣기, 수어, 영상설명 서비스를 제공한다.

유형별로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 서비스가 96.3%인 5816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화면해설(시각) 174개(2.3%) ▲수어(청각) 31개(0.5%) ▲다시듣기(시각) 14개(0.2%) ▲영상설명(발달) 5개(0.08%)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애 청소년을 위한 인터넷 지원 서비스는 5692개로 ▲자막(청각) 5,552개(97.5%), ▲화면해설(시각) 140개(2.5%) 등 발달 장애인을 위한 서비스는 단 1개도 없었다. 고등강좌는 3996개 중 ▲자막(청각) 3,925개(98.2%) ▲화면해설(시각) 71개(1.8%) 순으로 나타났다.

발달장애 청소년이 70% 이상 되지만, 이를 지원하는 인터넷 서비스 중 영상설명은 전혀 없는 수준으로 발달 장애 청소년의 시청 편의가 침해 받고 있는 것.

양 의원은 “장애인을 위한 균등한 방송 서비스가 제공돼야 하지만, 현재 EBS의 방송 서비스는 청각장애인에게 집중되어 있다”며 “발달 장애 청소년이 70%가량 되는데, EBS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단 1개도 없고 그나마 있는 영상설명은 평생교육에만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EBS는 장애 청소년 비율에 따른 균등한 인터넷 지원 서비스를 추가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며 “장애 청소년을 위한 인터넷 지원 서비스 제공을 통해 시청 편의가 보장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