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전장연 “이룸센터 소수만의 공간” 비판
공공 공간에도 이용 제약…“모두를 위해 개방”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1-03 16:16:38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전경.ⓒ에이블뉴스DB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전경.ⓒ에이블뉴스DB
“공공 공간 이룸센터는 설립 취지에 따라 소수의 법정 입주 단체만을 위한 공간이, 아닌 모든 장애인을 위한 공유 공간을 보다 적극적으로 마련하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3일 성명을 내고, 한국장애인개발원과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국에 이룸센터 공간 개편을 요구했다.

2007년 5월에 건립된 총 14개 층 규모의 장애인종합복지공간인 이룸센터는 노무현 대통령의 장애인정책 국정과제로 출발해 복권기금으로 설립된 건물이다.

2012년 한명숙 당시 민주통합당 대표는 여의도 앞 이룸센터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장애인차별금지법제정과 더불어 일할 수 있는 장소를 마련하겠다는 약속”으로 탄생했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이처럼 이룸센터가 공공 공간의 목적을 갖고 설립되었음에도, 현재는 일부 법정 단체만이 휴게실을 포함한 대부분 공간을 점유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작 500억 상당의 국가 세금이 투입된 공공 공간임에도 일부 단체 외 장애인들은 이용 상 많은 제약을 겪는 실정인 것.

앞서 지난달 21일 한국장애인개발원 국정감사에서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은 최경숙 장애인개발원장을 향해 이룸센터 “(일부)단체들이 다 쓰면 되겠어요?” 물은 뒤, “피켓 시위 등을 진행하는 소소한 장애인이 비나 햇빛이라도 피할 수 있게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간 추가 운영 방안을 찾아볼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전장연은 “이룸센터는 장애인 종합 공공 공간으로서 “소외계층을 위한 공익사업”의 목적에 따라, “장애인들의 적극적인 사회·문화 참여 활성화”를 위한 공간으로 당신을 비롯한 모든 장애인에게 활짝 열려 있다 말할 수 있는가“라면서 소수만을 위해 닫힌 공간이 되어버린 이룸센터의 운영 방식을 규탄했다.

또한 “이룸센터는 모든 장애인을 위한 복합공간으로서 ‘언제든 비를 피할 수 있는 공유 휴게처’, ‘국회 앞에서 잠시 머무를 때 사무 작업이 가능한 공유 사무실’, ‘예술적 가치를 자유롭게 향유할 수 있는 공유 문화예술공간’을 마련해 아래로부터의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모든 장애인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된 공간으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15년차를 대비하여 차별과 배제 없는 공유 공간을 적극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구체적으로 장애인개발원과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에 ▲모든 장애인을 위한 개방, 소수 단체의 사업체로 독점되지 않도록 투명한 운영 방안 마련 ▲공유 휴게처 마련 ▲공유 사무실 마련 ▲공유 문화예술공간 마련 등을 요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