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안전사고 노출 ‘전동보장구’ 책임부처 없다
이용자 35.5% 사고 경험…통계·안전교육 등 ‘허술’
김영호 의원, “이용자들 안전, 사고관리 필요” 주문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10-14 12:00:27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김영호의원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김영호의원실
장애인들이 전동보장구를 차도에서 이용하며 위험을 느끼고 있지만, 정부에서는 주무부처가 확실치 않아 안전 교육이나 관리감독 등을 제대로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경찰은 관련 사고 통계 집계조차 하지 않았다.

국회 안전행정위 소속 김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4일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보훈처 등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지적했다.

현재 정부 지원금을 받아 사용되고 있는 전동보장구(전동휠체어, 전동스쿠터)는 약 7만7000여대로, 자비로 구입했을 경우를 감안하면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동보장구(전동휠체어, 전동스쿠터)는 해마다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지만 전체 전동보장구 대수도 집계되지 않고 있으며, 안전 교육과 관리 감독 등이 허술해 교통 안전에 위협을 주고 있는 것.

전동보장구 이용자는 법적으로 보행자로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인도로 통행해야 한다. 그러나 올 4월 한국소비자원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45.6%가 노면안정성이 좋고 장애물이 없다는 이유로 차도나 자전거도로를 주로 이용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차량운전자의 90.3%가 차도를 이용하는 전동보장구를 위험하게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더군다나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응답자의 35.5%는 전동보장구 이용 도중 사고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찰은 전동보장구 교통 사고에 대한 통계 자료마저 집계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이 경찰에 ‘전동보장구 교통 사고 내역’을 요청했지만 ‘해당 자료 없음’이라는 답변만 받았을 뿐이다. 전동보장구 관련 사고는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증가 추세인 전동보장구 이용자들에 대한 교통안전 교육과 홍보도 주무부처가 확실치 않다 보니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장애인·노약자분들의 전동보장구 이용이 늘면서 관련 사고 또한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경찰청이나 국민안전처 어디에서도 전동보장구 안전과 사고에 대한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며 “지원금을 지급하는 보건복지부 역시 직접 지원한 전동보장구에 대한 지원금액과 대수 외에는 현황을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사회적 약자를 위해 공동체 전체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울퉁불퉁한 보도를 정비하고 보행을 방해하는 입간판 정리, 일반 보행자들의 배려 등을 통해 전동휠체어와 전동스쿠터 이용자들이 보다 안전하게 인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