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국민 행복’ 대통령인수위, 장애인 배려 없다
홈페이지 웹 접근성·자막 NO…차별 진정서 제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3-01-23 15:39:47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홈페이지 메인화면.ⓒ홈페이지 캡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홈페이지 메인화면.ⓒ홈페이지 캡쳐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 홈페이지가 장애인 접근을 고려하지 않아 장애인들의 이용이 어렵다며 장애인단체 회원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차별 진정했다.

장애인정보문화누리는 23일 오후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애인 정보접근 등한시 한 인수위에 대한 경고와 함께 차별 진정서를 제출했다.

앞서 장애인정보문화누리는 지난 대통령 선거과정에서도 당시 박근혜 후보의 홈페이지가 장애인 접근성을 보장하지 않아 차별 진정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진정에도 불구, 동영상 자막 등 미세한 시정만 있었을 뿐 근본적인 개선은 이뤄지지 않았다.

더욱이 인수위 홈페이지는 더 열악한 상황에 놓여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청각장애인들은 인수위 홈페이지 내의 활동 동영상을 자막이나 수화통역이 없어 볼 수 없었으며, 시각장애인의 경우 웹 접근이 보장이 안돼, 전반적으로 내용 파악이 어려웠다.

이에 정부가 장애인의 웹 접근성 등 정보접근 정책을 비중있게 다룰 것을 촉구하기 위해 이번 차별을 진정하게 된 것.

장애인정보문화누리 김세식 이사가 발언하고 있다.ⓒ에이블뉴스
▲장애인정보문화누리 김세식 이사가 발언하고 있다.ⓒ에이블뉴스
시각장애인 박모씨는 자료를 통해 “인수위 홈페이지는 메인 메뉴 중심으로 텍스트가 처리되어 있어 얼핏 웹접근 사항을 준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하나하나 보면 내용을 알기 어려운 곳이 많다”며 “이미지로 인식이 되기 때문에 취임식 참여 신청을 어느 곳에서 신청할 수 있는지 알기 어렵고, 인수위 찾아오는 길에 대한 구체적 텍스트 설명이 없다”고 설명했다.

청각장애인 김세식 이사는 “대통령 취임식에 일반국민도 참석할 수있다고 해서 인수위 홈페이지에 들어갔다. 여기저기를 둘러보다 활동 상황이 궁금해 동영상을 열었는데 자막이나 수화통역이 전혀 없었다”며 “차기 정부가 장애인들의 정보접근을 소홀히 다루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앞선다. 부디 장애인의 정보접근의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번 진정인은 청각장애인 4명, 시각장애인 1명 등 총 5명으로 기자회견을 마친 후 대표진정인이 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진정인 요구서를 낭독하는 장애인정보문화누리 안세준 고문.ⓒ에이블뉴스
▲진정인 요구서를 낭독하는 장애인정보문화누리 안세준 고문.ⓒ에이블뉴스
차별진정서를 제출하는 모습.ⓒ에이블뉴스
▲차별진정서를 제출하는 모습.ⓒ에이블뉴스
[댓글열전] 세계적 축제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을 응원합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