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로그인 | 회원가입
Ablenews로고
에이블뉴스의 기사를 네이버 모바일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배너: 최첨단 스포츠의족 각종보조기전문제작 서울의지
뉴스로 가기동영상으로 가기포토로 가기지식짱으로 가기블로그로 가기사이트로 가기
[모집] 현재 에이블서포터즈 회원 명단입니다.
세상이야기
직업능력개발원 훈련생 수시모집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XfP

휠챠녀 열세번째이야기 "인생서 중요한 것은 살아있는 것"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9-27 12:49:48
“흘러내리는 침을 삼킬 수만 있다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입니다.”

프랑스의 세계적인 여성 잡지 엘르(Elle)의 편집장이었던 43세의 장 도미니크 보비가 1995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한쪽 눈의 깜박임 만으로 쓴 <잠수종과 나비> 책의 서문 중 한 문장이다.

그는 뇌졸중으로 쓰러져 전신마비가 되었고, 유일하게 왼쪽 눈꺼풀만 움직일 수 있을 뿐,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되었다. 침을 삼키는 것조차도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상황이었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오히려 자신이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행복을 찾았다. 왼쪽 눈꺼풀을 깜박여 책을 쓰기 시작한 것이다. 15개월 동안 20만 번 이상의 깜박임으로 완성했다고 한다. 도대체 상상이나 가는가.

전신마비로 왼쪽 눈꺼풀만 움직이는 게 상상이 가는가. ⓒUnsplash 에이블포토로 보기 전신마비로 왼쪽 눈꺼풀만 움직이는 게 상상이 가는가. ⓒUnsplash
1994년 커다란 간판이 떨어지는 사고로 하반신 마비가 된 나 역시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그래도 살 수 있었다. 만약 8m, 180kg 크기의 거대한 간판을 그대로 맞았다면, 나는 바로 죽을 수밖에 없었다. 간판이 땅에 먼저 떨어진 후, 나를 덮쳤기 때문에 살 수 있었다. 비록 휠체어를 타고 살아야 하는 완전 다른 삶이지만, 운명의 신은 나를 살려 주었다.

하지만 그때 당시 날 그날 죽게 내버려 두지, 신은 왜 나를 이렇게 고통 속에 살게 만드는지 원망도 했었다. 계속된 좌절의 상황에 지쳐 나는 그냥 인생을 포기하고 싶을 때가 많았다.

하반신을 못 쓰게 된 나의 상황이 너무 싫었고, 휠체어를 타고 어떻게 평생 살아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다. 그런 생각에 사로잡혀 있으니 내가 살아봤자 행복하기나 할까, 심지어 내가 살아있는 게 의미가 있나 하는 생각도 한 적이 있다.

불의의 사고로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나는 살 수 있었다. ⓒUnsplash 에이블포토로 보기 불의의 사고로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나는 살 수 있었다. ⓒUnsplash
그렇게 불행의 나락으로 떨어져 가고 있을 때, 지인이 권해준 <잠수종과 나비>를 읽게 되었다. 책을 읽으며 장 도미니크 보비의 상황에 감정이입이 되면서 눈물이 하염없이 흘렀다. 그리고 나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다.

장 도미니크 보비보다 신체 상황이 더 나은데 못 하고 있다는 우월 비교에서 나오는 부끄러움이 아니었다. 들숨, 날숨을 쉬고, 침을 삼키는 한 살아있는 건데, 죽고 싶다고 죽는 게 낫다고 생각한 내가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그게 부끄러웠다.

유일하게 움직이는 그의 왼쪽 눈꺼풀만으로도 행복을 찾을 수 있는데, 그런 작지만 소중한 행복을 아예 찾지도 못하고 있는 내가 너무 바보 같았다.

운명의 신이 내가 간판을 그대로 맞게 하지 않고, 땅에 먼저 떨어지게 해서 나를 살게 한데는 분명히 이유가 있을 것이다. 신이 나를 죽이지 않고 살게 해서 새로운 삶을 선물로 준 것은 내가 살아야 할 가치와 이유가 명백히 있는 것이다.

장 도미니크 보비가 왼쪽 눈꺼풀을 20만 번 이상 움직여서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했듯, 나도 내가 할 수 있는 노력과 행복으로 내 삶도 틀림없이 어떤 의미가 있는 거였다.

막내 고모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충격이었다. ⓒUnsplash 에이블포토로 보기 막내 고모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충격이었다. ⓒUnsplash
얼마 전, 일요일 오전에 친정 아빠에게 전화가 왔다. 전화를 받으니 아빠 목소리가 별로 좋지 않아서 무슨 일이 있나 싶었다. 아니나 다를까. 좋지 않은 소식이었다.

막내 고모가 갑작스레 돌아가셨다는 것이다. 나는 너무 놀랐다. 막내 고모는 아직 젊고, 무척 건강한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아빠에게 고모의 사인(死因)을 듣고는 더 놀랐다.

불과 4~5일 전, 코로나19 백신을 4차 접종하고 나서부터 몸이 아팠다고 했다. 그리고는 아빠가 전화한 일요일 새벽에 갑자기 급속도로 상태가 나빠지면서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고 하셨다.

아~ 이게 도대체 무슨 황당한 일일까. 아주 가까운 곳에서 일을 직접 겪지 않으면 모르는 게 사람인가 보다.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는 이야기를 그동안 TV나 기사로 너무 안타깝게 봤지만, 가까운 사람 중에는 듣지 못했었다.

그런데 가족이 직접 겪으니 너무 황망하기 그지없었다. 본인조차도 너무도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삶을 마감하는 아무런 준비도 못 했을 고모를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 고단한 삶을 살았던 고모가 이제는 편안한 곳으로 가셨길 간절히 빌었다.

욕창으로 누워서 글을 쓰지만, 살아서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감사한 일이다. ⓒ박혜정 에이블포토로 보기 욕창으로 누워서 글을 쓰지만, 살아서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감사한 일이다. ⓒ박혜정
사람의 죽음은 그 누구도 예견할 수 없다. 그렇기에 내일은 혹시 내가 이 세상에 없을지도 모른다고 생각을 하면, 살아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수 있게 된다.

대부분의 사람이 살면서 한두 번은 죽을 뻔한 경험을 겪게 된다. 그런 경험을 하게 되면 다시 살게 된 삶이 덤이고, 얼마나 큰 선물인지 깨닫게 된다. 어쩌면 죽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통해 삶을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묘약을 얻게 되는지도 모른다.

우리나라 속담에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저승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다. 아무리 죽을 만큼 힘들어도 죽는 것보다는 살아 숨 쉬고 있는 지금이 훨씬 소중하다는 뜻이다.

사는 게 비록 가시밭길뿐이고, 제아무리 고통스러워도 최고 1000도까지 끓는 화장장의 화구(火口)속 보다야 낫지 않을까. 내가 하반신 마비로 휠체어를 타고 살면서 대소변 실수를 하며 매일 좌절하며 살더라도 이승에서 살지, 뜨겁게 끓는 화구 속에 뛰어들지는 않고 싶다.

우리가 진정 아름다운 것은 살아있다는 그 이유뿐이다. ⓒUnsplash 에이블포토로 보기 우리가 진정 아름다운 것은 살아있다는 그 이유뿐이다. ⓒUnsplash
내가 몇 번의 죽을 고비, 죽을 뻔한 일을 겪고, 다행히 살아 있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축복받은 사람이라 생각한다. 만약 내가 비록 하찮고 별 볼일 없이 살더라도 살아서 숨을 쉬는 것만으로 감사해야 한다.

언젠가 목숨이 다해서 한 줌의 가루가 되어 흔적도 없이 떠날 세상이지만, 오늘, 지금, 이 순간, 내가, 우리가 진정 아름다운 것은 살아있다는 그 이유뿐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박혜정 칼럼니스트 박혜정블로그 (2web@naver.com)

칼럼니스트 박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최신기사목록
기사분류 기사제목 글쓴이 등록날짜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런웨이-패션 오브 패션 공연”에 거는 기대 칼럼니스트 서인환 2022-12-05 11:14:03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시각장애인 앱 개발사 투아트 방문기 칼럼니스트 서인환 2022-12-05 11:09:34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아웃소싱과 변칙 사이 칼럼니스트 장지용 2022-12-02 16:56:11

경기발달장애인훈련센터

[전체]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더보기
각종보조기전문제작업체 서울의지

인기검색어 순위



배너: 에이블뉴스 모바일웹 서비스 오픈


배너: 에이블뉴스 QR코드 서비스 오픈

[세상이야기]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 더보기


댓글이 더 재미있는 기사

댓글이 더 재미있는 기사 더보기

주간 베스트 기사댓글



새로 등록된 포스트

더보기

배너:장애인신문고
배너: 보도자료 섹션 오픈됐습니다.
화면을 상위로 이동
(주)에이블뉴스 / 사업자등록번호:106-86-46690 / 대표자:백종환,이석형 / 신문등록번호:서울아00032 / 등록일자:2005.8.30 / 제호:에이블뉴스(Ablenews)
발행,편집인:백종환 / 발행소: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7길 17 서울빌딩1층(우04380) / 발행일자:2002.12.1 / 청소년보호책임자:권중훈
고객센터 Tel:02-792-7785 Fax:02-792-7786 ablenews@ablenews.co.kr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장애인스포츠강좌이용권
장애인용품 노인용품 전문쇼핑몰, 에이블라이프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태블릿PC 무상증정 설문조자하고 치킨받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