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물/단체 > 단체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Rck

최유리씨, 밀알복지재단 제6회 스토리텔링 공모전 대상 수상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9-14 11:12:52
최유리씨가 ‘우리 집에 DJ가 산다’로 밀알복지재단 "제6회 스토리텔링 공모전" 대상을 수상했다.

밀알복지재단은 지난 11일 제6회 스토리텔링 공모전 ‘일상 속의 장애인’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스토리텔링 공모전은 장애인과 관련된 일상 속 이야기들을 통해 장애 인식 개선을 도모하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에는 역대 최다인 427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보건복지부 장관상은 최유리씨의 ‘우리 집에 DJ가 산다’가 수상했다.

‘우리 집에 DJ가 산다’는 온종일 집안에서 노래를 듣고 따라 부르는 발달장애인 오빠와 비장애인 동생의 일상을 감동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계속 노래를 해달라며 가족들을 ‘초대 가수’로 부르는 통에 갈등을 겪던 동생은 오빠에게 노래가 하나의 언어이자 소통의 창이라는 사실을 깨닫는다.

최유리씨는 “오빠 덕분에 큰 상을 받았다. 많은 것들을 깨닫게 해 준 오빠와 가족에 감사하다”며 “제 글을 통해 발달장애인과의 소통도 어렵지 않다는 것을 많은 분들이 알게 되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소통은 작은 공통점 하나로도 시작될 수 있다. 비장애인이냐 장애인이냐는 전혀 상관이 없다. 앞으로 편견보다는 소통이 앞서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시각장애가 있던 어머니를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담은 ‘어머니와 홍시(박성근)’, 장애인을 향한 차가운 무관심의 아픔을 표현한 ‘우산지팡이(김명희)’, 입모양을 보며 소통하는 청각장애 학생의 시선을 오해했던 영어 선생님의 일화를 그려낸 ‘오늘도 천천히, 크게(김선)’ 등 총 20여 작품이 수상했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 진행된 공모전임에도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셔서 장애인의 삶을 보여주는 우수한 작품들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며”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장애를 향한 따뜻한 관심으로 우리 사회를 더욱 아름답게 변화시켜 주시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수상작은 추후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장애인식개선 콘텐츠로 활용될 예정이다. 수상작 전문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www.miral.org)를 통해 볼 수 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권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