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물/단체 > 단체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kaI

[화보]태풍도 비껴간 장애인활동가대회

활동가대회 둘째날, ‘제주 문화체험’ 이모저모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8-10-04 13:49:50
1코스를 선택한 사람들은 차량 그대로 배에 탑승한 채 우도에 내렸다. ⓒ한국장애인인권포럼 에이블포토로 보기 1코스를 선택한 사람들은 차량 그대로 배에 탑승한 채 우도에 내렸다. ⓒ한국장애인인권포럼
'제4회 전국장애인단체활동가대회' 둘째 날, 대만을 강타한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전날 제주도에는 강풍을 동반한 비가 올 것이라는 일기예보가 흘러나왔다.

예정된 ‘제주 문화체험’은 수정이 불가피했다. 당일 아침, 큰 배를 운항하기에 기상 영향을 덜 받는 우도 코스는 출항이 가능하다 하여 그대로 가고 마라도행만 변경하기로 결정되었다.

그러나 오후 3시경에는 비가 그쳐 관광지 이동이 한결 수월해졌다. 다음 날 아침은 맑게 개어, 숙소인 금호리조트 창문으로도 붉게 타오르는 일출을 볼 수 있었다.

참가자들로부터 사전 신청을 받아 이뤄진 ‘제주 문화체험’은 총 5코스로 진행되었다.

1코스 팀은 우도를 거쳐 제주해녀박물관을 둘러 보았다. 성산포항에서 우도항까지 20분 정도 차량에 탑승한 채 배를 타고 우도에 도착했다. 줄기차게 내리는 비와 중증장애인들이 많이 참여한 탓에 참가자들은 섬 둘레 해안도로를 도는 것으로 관광을 대신할 수밖에 없었다. 여의도의 2~3배가 되는 섬이라 관광버스를 앞세우고 리프트 차량 다섯 대가 줄줄이 도는 것도 운치가 있었다. 2시간 정도 머무는 동안 참가자 대부분은 차에서 내리지 않았고 나눠준 도시락도 빗속의 우도를 바라보며 차안에서 먹었다.

2코스 팀은 강풍으로 마라도 대신 푸시케월드, 중문해수욕장, 소리섬박물관, 여미지식물원을 돌았다. 마라도의 선착장 접안시설이 열악하여 휠체어 사용자들은 배에 승하선하기가 불편하다. 그로 인해 보행이 가능한 장애인들 위주로 신청자를 받아야 했고, 차량 탑승과 관광지 이동 시간에 시간이 절약되어 다른 팀보다 더 많은 곳을 둘러 볼 수 있었다.

3코스는 섭지코지, 제주해녀박물관, 미니미니랜드를 돌아보는 일정이었다. 섭지코지는 해안풍경이 일품이어서 드라마 촬영지로도 인기가 있다. 섭지코지에 도착했을 때, 빗줄기는 여전해서 참가자들은 주최측에서 나눠준 비닐 우비로 휠체어까지 물샐 틈 없도록 중무장을 하고 해안 산책로를 거닐었다. 제주해녀박물관은 아담한 규모였지만 4층 전망대까지 장애인용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었다.

4코스는 일출랜드, 여미지식물원로 구성되었다. 일출랜드는 미천굴로 유명하지만 비가 와서 야외활동은 모두 포기하고 도자기 체험장에 틀어박혀 그릇을 만들었다. 이 때 만든 도자기 는 가마에서 구워져 40일 후 각자의 집으로 배송된다. 다음 장소도 실내 식물원이 널찍한 여미지식물원으로 정했다. 이 곳엔 장애인 관람객을 위해 전동 스쿠터가 서너 대 비치돼 있어 넓은 식물원을 돌아보는 데 도움이 되었다.

5코스, 자유기행을 선택한 사람들은 방에서 쉬거나, 사우나를 즐기거나 제각각 취향대로 지냈다. 차량을 렌트한 사람도 있었고 가까운 성산바닷가를 거니는 등 각자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우도의 하늘은 흐렸고, 계속 비가 내려 관광은 드라이브 위주로 진행됐다. ⓒ한국장애인인권포럼 에이블포토로 보기 우도의 하늘은 흐렸고, 계속 비가 내려 관광은 드라이브 위주로 진행됐다. ⓒ한국장애인인권포럼
비바람이 몰아쳐 1코스 팀은 야외사진도 거의 찍지 못했다. ⓒ한국장애인인권포럼 에이블포토로 보기 비바람이 몰아쳐 1코스 팀은 야외사진도 거의 찍지 못했다. ⓒ한국장애인인권포럼
나비박물관 푸시케월드에서는 토끼, 고양이, 햄스터 등을 직접 만져볼 수 있다. ⓒ제주DPI 에이블포토로 보기 나비박물관 푸시케월드에서는 토끼, 고양이, 햄스터 등을 직접 만져볼 수 있다. ⓒ제주DPI
소리섬박물관에서 악기체험을 즐기며 장애인활동가들은 즐거워했다. ⓒ제주DPI 에이블포토로 보기 소리섬박물관에서 악기체험을 즐기며 장애인활동가들은 즐거워했다. ⓒ제주DPI
2코스를 선택한 사람들은 다른 코스보다 많은 관광지 4군데를 볼 수 있었다. ⓒ제주DPI 에이블포토로 보기 2코스를 선택한 사람들은 다른 코스보다 많은 관광지 4군데를 볼 수 있었다. ⓒ제주DPI
주최측에서 나눠준 비닐우비로 참가자들은 중무장을 했다. ⓒ제주DPI 에이블포토로 보기 주최측에서 나눠준 비닐우비로 참가자들은 중무장을 했다. ⓒ제주DPI
용산파소 홍태기 활동가가 활동보조인으로 참가한 어머니와 섭지코지를 돌아보고 있다. ⓒ제주DPI 에이블포토로 보기 용산파소 홍태기 활동가가 활동보조인으로 참가한 어머니와 섭지코지를 돌아보고 있다. ⓒ제주DPI
일출랜드는 볼거리가 많았지만 비바람 때문에 야외활동을 포기해야 했다. ⓒ제주DPI 에이블포토로 보기 일출랜드는 볼거리가 많았지만 비바람 때문에 야외활동을 포기해야 했다. ⓒ제주DPI
4코스 팀은 도자기 체험장에서 그릇을 빚는 색다른 체험을 했다. ⓒ제주DPI 에이블포토로 보기 4코스 팀은 도자기 체험장에서 그릇을 빚는 색다른 체험을 했다. ⓒ제주DPI
*예다나 기자는 ‘장애 경력 18년’을 자랑하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입니다.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제주도 활동가대회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