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문화/체육 > 문화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edk

장애인이 부러워? 어디 한번 해보시지!

[영화] ‘요절복통 프레드의 사랑찾기’ 7월 개봉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8-06-26 09:42:28
프레드는 사인볼 농구공 하나를 얻기 위해 장애인인 척 하다가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다. 진실을 감추기 위해 거짓말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바이오스콥필름 에이블포토로 보기 프레드는 사인볼 농구공 하나를 얻기 위해 장애인인 척 하다가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다. 진실을 감추기 위해 거짓말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바이오스콥필름
“그게 말이 돼?”하는 사람이 분명 있을 테지만 이런 사람 꼭 있다. 장애인이 부럽다는 사람. 딴은 그럴 때가 있다. 운동장에서 땀 줄줄 흘리며 일렬 종대 한 시간 이상 서 있어야 할 때. 옆 줄로 흘낏 눈을 돌렸더니 휠체어맨이 있다. 전자동으로 엉덩이 밑에 의자를 깔고 앉아 있는 저 사람. 이 아니 부럽지 아니한가.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에는 이런 장면이 나온다. 주인공 조제에게 남자친구를 빼앗겼다고 생각한 카나에가 찾아온다. “솔직히 네 무기가 부러워.” 휠체어도 없어서 커다란 유모차에 깊숙히 눌러 앉은 조제가 말한다. “정말로 그렇게 생각해?” “응.” 조제는 냉정하게 직격탄을 날린다. “그럼 너도 다리를 잘라.”

7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요절복통 프레드의 사랑찾기>에선 장애인인 척 위장 전술을 펴는 사나이가 등장한다. 싱글맘인 마라와 결혼하려는 프레드. 결혼 전선에 먹구름이 낀 건 마라의 말썽꾸러기 아들 리누스 때문이다. 새 아빠가 되려면 어떻게든 고 녀석을 꼬셔야겠는데 농구스타의 사인볼이 갖고 싶단다. 항상 장애인석으로만 사인볼을 던지는 머큐리오 뮐러. 하는 수 없이 프레드는 장애인인 척 휠체어를 타고 농구장으로 향한다.

영화는 전형적인 슬랩스틱 코미디. 과장되고 소란스러운 연기가 폭소를 터트리게 만든다. 휠체어를 탄 채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는 건 예사. 멀쩡한 프레드가 농구공을 손에 넣기 위해 못 걷는 척 능청을 떠는 상황이 배꼽을 잡게 만든다. 특히 친구 알렉스가 프레드를 돕기 위해 좌충우돌, 오히려 프레드를 난관에 빠뜨리는 게 아슬아슬하게 재밌다.

영화에서 장애인을 희화화하는 것은 자칫하면 눈살을 찌푸리게 할 위험요인이 된다. 편견을 불러일으키는 부정적 이미지로 장애인을 그려내는 것도 터부시된다. 장애인이 등장하는 영화치고 흥행에 성공한 영화는 손가락에 꼽을 정도. 소재 선택에 유의하라는 이야기는 영화계의 공공연한 묵시다.

그렇다면 독일영화 <요절복통 프레드의 사랑찾기>의 뚜껑을 열면 어떤 결과가 펼쳐질까. 장애인 관객에게 합격점을 받는 것도, 일반 관객들이 스스럼없이 티켓을 끊게 만드는 것도 이 영화가 넘어야 할 산일 텐데.

캄캄한 극장 안에서는 배꼽 빠지게 웃더라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땐 뭔가 찡한 것이 남길 바라는 것이 우리나라 관객들의 취향. 좋은 영화인지 아닌지는 영화를 보고 난 뒤 그대가 하시길.

*예다나 기자는 ‘장애 경력 18년’을 자랑하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입니다.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