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문화/체육 > 문화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ft4

“24시간 침대생활, 내가 그린 희망 볼래?”

‘봄 향기로 물든 희망의 시작’ 그림전 18일 개막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8-04-16 13:39:01
나진수씨는 맨 위, 연필 소묘화 ‘삶’과 ‘안젤리나 졸리’ 데생을 출품했다. 최남숙씨의 작품은 오른쪽 가운데 ‘목단’. 계양센터에서 개최하는 그림전에는 장애인들이 그린 그림 38점이 전시된다. ⓒ계양센터 에이블포토로 보기 나진수씨는 맨 위, 연필 소묘화 ‘삶’과 ‘안젤리나 졸리’ 데생을 출품했다. 최남숙씨의 작품은 오른쪽 가운데 ‘목단’. 계양센터에서 개최하는 그림전에는 장애인들이 그린 그림 38점이 전시된다. ⓒ계양센터
“누워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휠체어 생활도 어려울 정도라서 하루 24시간 등 붙이고 살아온 지 13년째. 밥 먹고 텔레비전보고 생리 현상까지 침대 위에서 해결하며 지내야 하는 나진수씨는 이럴 게 아니라 누워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기로 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궁리 끝에 발견해낸 것이 그림 그리기였다.

수소문해 지도해 줄 사람을 구했다. 인터넷에서 만난 ‘윤봉운의 연필 그림’. 화실이 있는 부산까지 달려가는 건 말도 안될 일이고 전화통을 붙잡고 물어물어 배웠다. 사정을 알게 된 지도 선생이 몇 번 인천까지 찾아와준 것을 제외하고는 종이와 지우개, 데생용 샤프와 고독하게 씨름해야 했다. 욕창에 시달리며 몰두했던 1년 반이 흐르자, 보면 볼수록 뿌듯한 작품들이 하나 둘 탄생하기 시작했다.

그림 삼매경에 빠진 것은 그뿐이 아니다. 계양장애인자립생활센터(이하 계양센터)에는 유달리 그림공부에 열을 올리는 장애인들이 많다. 이들에게 그림을 가르쳐 주는 사람은 동양화가 김연자씨와 서양화가 이택준씨. 계양센터나 장애인들의 집으로 직접 찾아간다.

계양센터 강현옥 소장은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고 김연자씨가 찾아왔었어요. 제가 그럴 게 아니라 활동보조인 교육부터 받아보라고 했죠”라고 말한다. 그림 그리기가 한두 번에서 그치지 않고 지속되기 위해서는 활동보조 서비스의 틀을 활용하는 것이 나을 거라 판단했던 것. 강 소장의 예상은 적중해서 약간의 활동비가 지급되는 미술 전문 활동보조는 가르치는 사람들에게나 배우는 사람 모두에게 유익한 결과를 낳았다.

류머티즘으로 중증장애인이 된 최남숙씨도 이 기회에 그림의 기초부터 배웠다. 1살과 3살, 한창 손 타는 아이들 키워내랴, 더딘 손놀림으로 화폭을 채워나가랴 고비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 류머티즘의 특성상 손을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따랐지만 붓을 잡으면 남모를 희열이 있어서 포기하고 싶은 마음은 금세 날아가 버렸다.

그렇게 완성된 여섯 사람의 그림이 34점. 계양센터는 ‘봄 향기로 물든 희망의 시작’ 그림전을 연다. 미술치료 시간에 완성한 발달장애청소년들의 그림 10점도 함께 선보인다. 5월 16일까지 4차례에 걸쳐 장소를 달리해 전시되는데 첫 출발은 4월 18일, 인천 계양구청에서 시작된다.

*문의: 계양장애인자립생활센터 홈페이지 gycil.com 전화 032-556-8006

*예다나 기자는 ‘장애 경력 18년’을 최고의 자산으로, ‘장애인들의 생활과 문화’에 초점을 맞춰 정감 있는 기사 쓰기에 주력하고 있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입니다.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