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문화/체육 > 문화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d5i

세상에 있는 별별 차별 영화로 풀자

인권영화 <별별이야기 2-여섯 빛깔 무지개> 17일 개봉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8-04-10 16:50:37
<대륙횡단>은 광화문 네거리를 무단횡단할 수밖에 없는 장애인의 현실을 보여줬다. ⓒ국가인권위원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대륙횡단>은 광화문 네거리를 무단횡단할 수밖에 없는 장애인의 현실을 보여줬다. ⓒ국가인권위원회
목발을 짚은 뇌성마비 장애인이 광화문 네거리를 가로지른다. 가파른 지하도를 이용하느니 차들이 쌩쌩 달리는 대로를 무단횡단하기로 한 것. 여균동 감독이 만든 <대륙횡단>. 2003년 상영된 옴니버스 영화 <여섯개의 시선> 속에 들어있는 이 영화는 중증장애인 김문주씨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와 극영화 기법을 넘나들며 찍었다. 위험을 무릅쓰고 보험까지 들어가며 촬영한 보람이 있었던지, 광화문 네거리에는 신호등 번쩍이는 횡단보도가 설치됐다. 자세한 내막은 알 길이 없지만 믿거나 말거나 이 영화가 일궈낸 쾌거라고 해두자.

얼핏 생뚱맞게 보이는데 국가인권위원회는 벌써 5편의 영화를 제작했다. 2003년 <여섯개의 시선>을 시작으로 2006년 <다섯개의 시선>에 이르기까지 여균동, 박찬욱, 임순례, 류승완, 장진 감독 등 내로라하는 감독들이 참여했다. 자칫 무겁게 치달을 수 있는 인권이란 주제를 십인십색 재치 있게 풀어나간 감독들은 제작비가 초과되면 자신의 주머니를 털기도 했다.

눈이 보이지 않는 영선에게 요정이 나타나 소원을 묻는다. <세 가지 소원>. ⓒ국가인권위원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눈이 보이지 않는 영선에게 요정이 나타나 소원을 묻는다. <세 가지 소원>. ⓒ국가인권위원회
올 5월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을 앞두고 있는 <시선 1318> 역시 실사 영화. 주제는 청소년 인권으로 제한했다. 시선 시리즈와 달리 별별이야기는 애니메이션으로 장르를 갈아입어 주목을 받았다. 2005년 제작된 <별별이야기>에 이어 <별별이야기2>도 여섯 편의 옴니버스 애니메이션. 지난 달 말에 전국 10개 극장에서 교사들을 대상으로 시사회를 열면서 학생들의 단체 관람을 유도, 관심을 끌었다.

<세 번째 소원>은 눈이 보이지 않는 명선이 주인공. 어느 날 나타난 요정은 세 가지 소원을 들어주겠다고 한다. 소원이라면 오직 하나, 눈을 뜨는 것뿐. 하지만 요정은 금지 조항이라 안 된다고 한다. “요정 맞아요? 소원이 이뤄지는 게 아무것도 없어!” 명선이 적당한 소원을 찾아낼 때까지 곁에 있게 된 요정. 임무 완수에만 급급했던 요정은 점점 마음의 문을 열고 명선의 입장을 헤아리게 된다. 눈 대신 귀와 촉각에 의해 살아가는 시각장애인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만화적 상상력이 독특하다.

취업 현실에서 겪는 차별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메리골라스마스>. ⓒ국가인권위원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취업 현실에서 겪는 차별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메리골라스마스>. ⓒ국가인권위원회
<메리 골라스마스>는 점토 인형에 움직임을 덧입혀 만든 클레이 애니메이션.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느라 분주한 산타들. “진짜 산타를 모십니다!” 백화점 구인 광고를 보게 된 산타들은 취업 전선에 나선다. 진짜 산타 4명은 제각기 기량을 발휘하느라 최선을 다하지만 '진짜 산타'의 엄격한 기준에는 미달이고 오히려 가짜 산타가 더 그럴싸하다. 산타클로스 선발 과정을 빌려 피부색, 성별, 장애, 외모 등 구직 과정에서 차별 요인들을 짚어낸 것. 휠체어를 탄 장애인 산타가 트랜스포머처럼 변신하는 장면이 유쾌하다.

그 밖에도 엄마가 필리핀 사람이라는 것을 숨기고 싶어 하는 초등학생의 이야기 <샤방샤방 샤랄라>. 포경수술이 아동에게 폭력으로 다가올 수 있다는 점을 예리하게 짚어낸 <아주까리>. <아기가 생겼어요>는 출산을 앞둔 직장 여성에게 닥친 주변 상황을 보여준다. <거짓말>은 결혼을 둘러싼 동성애자들의 아픔과 상처를 그렸다.

<별별이야기2>는 싱가포르 국제영화제, 프랑스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 연이어 초청됐다. 4월 17일부터 극장 체인 <씨너스> 전국 10개 지점에서 개봉한다. 12세 관람가.

*예다나 기자는 ‘장애 경력 18년’을 최고의 자산으로, ‘장애인들의 생활과 문화’에 초점을 맞춰 정감 있는 기사 쓰기에 주력하고 있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입니다.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