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xci

장애인이동권 브레인 성추행 '충격'

피해장애여성, 형사고발 심각히 고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2-28 18:19:00
장애인 이동권 쟁취를 위한 연대회의(이하 이동권연대) 엄태근 전 사무국장이 후배인 중증장애여성을 강제 '성추행'한 사건이 발생,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한국여성장애인연합을 주축으로 한 성추행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구성돼 28일 엄태근 전 사무국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등 사태해결과 재발방지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또한 이동권연대도 지난 27일자로 사무국장 직위해제, 대책위 구성 등의 조치를 취하고 해결과 피해자의 치유를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하는 등 사건진화에 나섰다.

특히 공동대책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엄 전국장은 지난해 8월2일 바람쐬러 가자며 후배 휠체어 장애여성을 유인한 뒤 차안에서 목과 가슴을 강제로 만지고 키스를 감행했다. 더군다나 거부하고 뿌리치는 후배의 손을 발기된 자신의 성기에 올려놓았고 8월말 성추행 사실을 따지는 후배를 차안으로 유인 똑 같은 성추행을 범했다.

이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진 것은 장애운동을 하고 있는 선배고 미칠 파장 때문에 피해를 감수하려고 결심했지만 반성에 기미가 보이지 않고 다시는 재발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에 최근 장애여성 활동가에게 털어놓았기 때문이다.

한국여성장애인연합 조옥 인권정책부장은 사태와 관련 "피해자와 수 차례 면담을 통해 확인했고 엄 전 국장이 성추행을 인정한 구체적인 자료를 확보한 상태"라며 "피해자가 형사고발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해 엄 전국장의 형사고발 여지를 남겼다. 여기에 "엄 전국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했고 소속단체에도 조만간 공개사과 요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3년 동안 운동을 같이해온 한 인사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지만 잘 못한 것을 덮어 둘 수는 없는 문제"라며 "공개사과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동대책위원회 28일 성명서를 통해 ▲엄태근 전 국장은 즉각 공개사과하고 형사책임 질 것, 이후 장애인운동을 포함한 모든 시민단체의 어떠한 활동에도 관여하지 말 것 요구 ▲엄 전국장이 속했던 모든 단체의 공개사과 및 재발방지책 마련 ▲장애계 장애여성 성폭력 근절 함께 노력 ▲피해사실 왜곡, 인신공격 발생 시 엄중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권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