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정보세상 > 화제의책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upp

[신간]조윤경의 핑크 스튜디오

장애인의 성과 사랑, 발칙하게 발랄하게 방송을 타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8-02-02 16:01:08
책은 라디오 방송 뒷이야기, 유년시절과 연애, 장애인 푸른 아우성에 관한 이야기 등 43개 토막으로 꾸며졌다. ⓒ일송북 에이블포토로 보기 책은 라디오 방송 뒷이야기, 유년시절과 연애, 장애인 푸른 아우성에 관한 이야기 등 43개 토막으로 꾸며졌다. ⓒ일송북
아이는 시골집에서 녹음기를 만지작거리며 혼자 논다. 집안이 기울어 내려온 할아버지 집. 중학교도 다닐 수 없고, 혼자선 방밖으로 나갈 수 없는 탓에 친구도 없다. 하루종일 라디오로 세상을 만나며 아이는 꿈을 그려나간다. 장래 희망, 라디오 아나운서.

장애를 장점으로 승화시키라는 아버지의 격려. 아이는 미래를 낙관한다. 뇌성마비쯤이야 문제될 게 없다고. 오히려 장애는 주목을 끌어, 꿈으로 가는 다리가 되어 줄 거라고.

세월이 흘러 아이는 여자가 되었다. 사랑하는 남자를 만나 아이를 낳는다. 하지만 남들처럼 살아갈 뿐인데 사람들은 운좋게 ‘천사표’ 남편을 만났다며 흘낏거린다.

화장실도 밖으로 돌아나가야 하는 단칸방. 몸이 아픈 아기와 겨울나기가 두려웠던 가족은 성금 모금 방송에 출연한다.

“남편에게 제일 미안한 때가 언제인가요?” 진행자의 뻔한 유도 질문에, 모른 척 그녀는 제 할말을 한다. “솔직하게 말해서 저의 장애 때문에 미안했던 적은 없습니다.”

손발 대신 입담으로 세상을 헤쳐나가는 그녀. 다큐 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 나갔을 때, 이런 그녀를 고깝게 여긴 몇 사람이 시청자 게시판에 쓴소리를 남겼다. 화장실 출입, 밥상을 차리는 일에도 멀쩡한 남편의 도움을 빌려야 하는 몸. 그 몸으로 할 말 다하며 사는 당당함을 누군가는 참기 어려웠던 게다.

조윤경씨는 인터넷 방송 ‘민중의 소리’에서 ‘장애인 푸른 아우성’을 진행하고 있다. ⓒ조윤경 에이블포토로 보기 조윤경씨는 인터넷 방송 ‘민중의 소리’에서 ‘장애인 푸른 아우성’을 진행하고 있다. ⓒ조윤경
그에 주눅들지도 않았는지 그녀 참 겁없이 앞서나간다. 구성애씨와의 만남을 계기로 ‘장애인 푸른아우성’이란 단체를 설립하여, 장애인의 성과 사랑을 터놓고 전파하는 야한(?) 여자가 되었다.

인터넷 방송을 뚫어 소원하던 라디오 진행자도 되었다. 직접 쓴 방송 대본으로 발칙하게 발랄하게 방송 50회를 넘긴 그녀. 이 책 ‘조윤경의 핑크 스튜디오’는 포기 않고 전진해 온 그녀 삶의 중간 결산이다.

책장을 넘기다 내친 김에 ‘민중의 소리’ 방송을 찾아갔더니 여자가 모르는 남자의 마음, 데이트 비법을 전수하고 있다. 그녀, 꽤 박식하다. 뇌성마비 장애인의 어눌함이 살짝 배어있는 말투. 잠깐 사이 익숙해져 그녀의 진실에 귀가 열린다. 그렇다. 꿈만으로 이 자리에 선 게 결코 아니다.

*조윤경의 핑크 스튜디오/ 조윤경 지음/ 일송북 펴냄
*조윤경의 장애인푸른아우성 방송 듣기 www11.vop.co.kr/new/VOP8/media/radio_09.html

*예다나 기자는 지난해 에이블뉴스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다가 올해부터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장애인당사자입니다.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