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포스트
목록
여러가지 질병의 초기증상
카테고리 : 유용정보 | 조회수 : 2662020-11-01 오후 10:39:00

?여러가지 질병의 

초기증상 

? 

? 

? 

우리의 몸은 큰 병에 걸리기 전 몸에 침투한 질환과 싸우며 조금씩 경고 신호를 보낸답니다. 즉 이것이 바로 질병의 전조 증상이니 내 몸의 변화에 관심을 가져보세요. 



1. 심장이 엇박자로 뛰거나, 전기가 찌릿찌릿 - 심장마비 

돌연사로 잘 알려진 심장마비도 최근, 최소 5분에서 120분 동안 다양한 전조 증상을 나타낸다는 연구논문이 발표됐다. 전조 증상 유형은 협심증에 의한 흉통 120분, 호흡 곤란 30분, 오심 혹은 구토 120분, 현기증 10분으로 나타났다. 가장 흔한 증상은 심장이 갑자기 엇박자로 뛰는 것 같은 부정맥이 발생하거나 심장 쪽이 전기가 흐르는 듯한 느낌을 받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증상이 별로 심하지도 않고 자주 일어나지도 않기 때문에 보통은 그냥 흘려보내기 일쑤니 조심해야 한다. 




2. 가만히 있어도 어지럽고 극심한 두통 - 뇌중풍 

보통 하루 만에 사라지기 때문에 무심코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30∼50%는 이틀 이내에 뇌중풍이 나타난다. 눈을 감고 누워 있는데도 어지럽다거나 사물이 두 개로 보일 때, 한쪽 눈이 흐릿한 것도 모두 뇌중풍의 전조 증상이다. 마비도 뇌중풍의 가장 흔한 전조 증상이다. 한쪽 팔다리만 힘이 없거나 저리다. 머리에 벼락이 친 것처럼 극심한 두통이 있다면 뇌중풍을 의심해야 한다. 그러나 몸이나 머리를 움직일 때만, 앉았다가 일어설 때만 어지럽다면 귓속 평형기관에 문제인 경우가 많다. 




3. 잘 빠지지 않던 체중이 갑자기 감소 - 당뇨병, 갑상선기능항진증 

식사량은 늘었는데도 체중이 줄었다면 당뇨병이나 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의심해볼 만하다. 체중이 줄어드는데 갈증이 심해 물을 많이 먹으면 당뇨병을, 잘 먹어도 체중은 줄고 더위를 많이 탄다면 갑상선 호르몬이 과잉 분비될 때 생기는 갑상선 기능 항진증일 가능성이 높다. 기침이나 미열이 지속되면서 체중이 준다면 폐결핵, 늘 피곤하고 피부가 누렇게 변하면서 체중이 감소한다면 간질환, 호흡이 곤란하거나 몸이 부으면서 체중이 줄면 심장질환을 의심해본다. 중년 이상의 연령층에서 체중이 갑자기 줄면 각종 암의 초기 증상일 수도 있다. 




4.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올 때 - 위염, 위암, 십이지장암, 대장암 

대변의 색깔은 소화기 계통의 건강을 말해주는 척도다. 대변에 나타나는 대표적인 병증은 출혈 소견, 타르처럼 검은 변은 식도와 위, 십이지장의 출혈을 의심해 봐야 한다. 자주 속이 쓰리고 소화불량인 사람이 검은 변을 보면 소화성 궤양이나 위염, 위암 등에 의한 출혈 가능성이 높다. 대변이 새빨갛거나 선홍색, 검붉은 색이면 장관의 출혈을 의심해봐야 한다. 선홍색 피는 주로 치질이나 궤양성 대장염에 의한 직장과 대장 하부 출혈이 원인이고 검붉은 색은 위나 위와 가까운 대장 출혈인 경우가 많다. 대변에 피와 점액질이 섞여 고름 같은 설사를 하는 경우는 대장이나 직장의 염증일 가능성이 크다. 




5. 배가 아픈 위치에 따른 의심 질환 - 복막염, 맹장염 

배를 손으로 눌렀다가 놓을 때 배 전체가 아프면 복막염, 오른쪽 아랫배가 아프면 맹장염, 오른쪽 윗배가 아프면 급성 담낭염일 가능성이 크다. 명치 부위가 아프면 소화성 궤양, 왼쪽 아랫배가 아프면 급성게실염과 허혈성 장염일 수 있다. 옆구리가 아프거나 소변 보기가 불편하면 요로 결석을 의심해봐야 한다. 




6. 가슴 한가운데가 아프다 - 심근경색 

가슴 가운데가 심하게 압박되면서 칼로 쪼개는 듯한 통증을 경험했다면 심근경색증을 의심해야 한다. 심근경색증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심장동맥 내부가 막혀 심장이 멎는 것. 흉통이 대표적인 전조 증상이다. 운동할 때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흉통이 심하다면 즉각 병원을 찾아야 한다. 특히 잠을 잘 때, 아침에 찬바람을 맞았을 때, 흥분할 때 흉통이 있는지를 살피도록 한다. 심근경색을 유발하는 4대 위험요소인 고콜레스테롤과 고혈압, 흡연, 당뇨 등이 있는지도 체크하도록 한다.







 
댓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