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고 살아요
목록
술주정뱅이와 하느님
카테고리 : 웃고 살아요  | 조회수 : 2342020-10-20 오전 10:48:00

술주정뱅이와 하느님 

 

                                           김철이

 

 

한 사내가 이른 아침부터 술에 잔뜩 취한 채 비틀거리면서

 

성당 쪽으로 걸어 들어왔다.

 

 

 

그는 마구 성당의 문을 흔들어대며 들어가려고 하였다.

 

 

 

이 광경을 멀리서 보고 있던 성당 관리자가 뛰어와

 

"아니 이 양반이 이 아침에 이 모양으로

 

누구를 만나려고 이러는 건가?" 하고 물었다.

 

 

 

"나 말이요?, 하느님이란 분을 만나러 왔소"

 

 

 

이 사내는 다시 성당 문을 흔들며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였다.

 

 

 

관리자는 급한 김에 강력히 막으며 말했다.

 

.

.

.

.

.

.

.

"우리 교회에는 그런 분은 없습니다.“

 

 
태그 술주정뱅이와 하느님
댓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