松竹묵상글
목록
그 누가 예수 그리스도인가?
카테고리 : 松竹묵상글 | 조회수 : 23842014-03-06 오후 2:59:00

그 누가 예수 그리스도인가?

2014년 2월 28일 이날은 "가장 보잘 것 없는 사람 하나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 (마태오복음 25장 40절)
라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이 가슴에 크게 와 닿는 하루였다.
이날은 가톨릭 부산교구 지체장애인 복지회 산하 쁘레시디움 로사리오의 모후 레지오 1,000차 주회를 맞는 날이었다.

로사리오의 모후는 부산교구 산하 특수 쁘레시디움으로 갖가지 유형의 지체장애인들이 성치 못한 몸으로 개인 성화를 스스로 쟁여가는 작은 기도공동체인데 일주일에 한 번 모여 기도해 왔던 횟수가 1,000회를 거듭해 온 것이다.

몸이 성한 비장애인들에게는 1,000회란 예사로 여겨질지 몰라도 몸이 성치 못한 장애인들에겐 1,000회라는 횟수가 무엇보다 크게 느껴질 것이다.

몸이 성한 사람들이야 비가 오고 눈이 온들 우산 하나 쓰면 만사형통이고 불볕더위가 극성을 부리는 삼복더위에도 칼바람 몰아치는 엄동설한 강추위에도 옷 한 가지 더 걸쳐입고 덜 걸쳐입으면 큰 탈이야 없겠지만, 몸이 성치 못한 장애인들은 손수 할 수 있는 일이 몇 가지 되지 않는 건 물론, 날씨가 조금만 더워도 기가 넘어 거동할 수 없고 날씨가 조금만 추워도 사지가 얼어붙듯 꼼짝달싹을 할 수 없으니 이러한 상황에서 외출 한 번 하는 것도 버거울 것이고 레지오 주회 한 번 참석하는 일도 그리 쉽지 않다는 것인데 주회 1,000회를 채운다는 일은 거의 기적적이라 표현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조촐하게 1,000차 주회를 자축하는 이 날 행사에는 매주 한 주씩 번갈아가며 식사봉사를 해주신 몇몇 본당 교우분들이 참석하셨는데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웅덩이를 다 더럽힌다는 속담처럼 자랑하기 좋아하고 내세우기 좋아하는 몇 분 교우의 잘못된 행동 탓에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였다.

기도를 바쳐도 골방에서 아무도 몰래 바쳐야 하고 선행과 봉사를 하여도 남몰래 조용히 행하라시던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도 뒤로 제쳐놓은 채 너희가 믿기만 하면 내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하신 주님의 말씀을 한순간 잊고 있었는데 누군가 로사리오의 모후 1,000차 축하 선물로 단원들에게 나누어 줄 목각 성가정상을 꺼내놓았다.

이 성가정상은 아기 예수님을 안은 성모님이 성 요셉 성인의 품에서 별도로 분리돼 있었는데 마치 지켜보는 이들에게 너희도 하기에 따라 성부의 품에 안길 수도 있고 성부의 품을 떠날 수도 있다고 하시는 삼위일치 하느님의 꾸지람과 하소연을 듣는 듯싶었다.

그 누가 예수 그리스도인지 모르면서….

bianne121720140306145821390575.jpgbianne121720140306145834853398.jpg

 
태그 극성 날씨 레지오 만사형통 말씀 봉사 선행 성가정상 예수님 행동 행사
댓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