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고 살아요
목록
새 공, 헌 공
카테고리 : 웃고 살아요  | 조회수 : 102021-04-06 오전 10:54:00

새 공헌 공

 

                                           김철이

 

 

100을 돌파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비기너 골퍼가 새로운 결심을 했다.

 

라운딩 도중 공을 너무 많이 잃어버려 비용이 만만치 않자

 

가능하면 헌 공을 사용하기로 결심한 것이다.

 

 

 

워터 해저드가 넓게 자리 잡고 있는

 

14번 홀의 티 박스에서는 더더욱 헌 공을 사용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홀에서 물에 빠뜨린 공이 도대체 몇 개인지 헤아릴 수조차 없었기 때문이다.

 

티 샷을 준비하던 그는 주저 없이 헌 공을 꺼내 들고 드라이버를 움켜잡았다.

 

어드레스를 하고 나서 막 백스윙을 하려고 할 때,

 

 

 

하늘에서 장중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새 공을 사용하도록 하여라!”

 

사방을 둘러보았으나 아무도 보이질 않았다.

 

잠시 망설였지만,

 

그는 거역할 수 없는 목소리에 두려움을 느끼고는

 

새 공을 티에 올려놓았다.

 

새 공을 노려보며 스윙을 하려는 순간,

 

다시 하늘의 소리가 샷을 방해했다.

 

 

 

잠깐연습 스윙을 해보아라.”

 

고개를 끄덕인 그는 한 걸음 물러나서

 

힘차게 드라이버를 휘두르며 자신 있게 스윙을 해 보였다.

 

 

 

그러자 이번에는 지체 없이 혀를 차는 소리가 들려왔다.

.

.

.

.

.

.

.

.

 

쯧쯧쯧아서라그냥 헌 공으로 치도록 해라.”

 
태그 새 공 헌 공
댓글내용 
처음|이전|1|2|3|4|5|6|7|8|9|다음|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