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왔다.
카테고리 : 시가 있는 동산 | 조회수 : 2922020-12-26 오후 8:09:00

눈이 왔다./강민호

 

위로의 선물처럼

눈이 왔다.

 

폭탄처럼 여기저기에서

전염되는 생소한 병 때문에

서로 흩어져야 했던

묶은 해를

위로하는 눈이 왔다.

 

희망의 표적처럼

눈이 왔다.

 

태풍이 길게 불러대도

하루를 못 넘기는 것처럼

해가 지나가면

이 병마가 없어진다는

표적처럼 눈이 왔다

 

올해 파괴 된

일상이 회복되는

행복한 한해가 될 것이라는

압시하는 눈이 왔다

 
댓글내용 
눈은 사랑이다.
한해가 지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