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
카테고리 : 松竹♡동시 | 조회수 : 682021-02-24 오후 11:11:00

보름달

 

                   松竹 김철이

 

 

작은 동그라미 속에

큰 세상이 다 들어간다.

소복하게

 

그 옛날 떡방아 찧던 달 토끼

지금은 어딜 갔을까

퍽도 궁금하다.

 

밤새 온 하늘 두루 다니려면

무척이나 배도 고플 텐데

달 토끼 빚어놓은 떡이라도 먹었으면

 

일 년이면 열두 번

가끔 다녀가는 길손처럼

아쉬움만 남겨놓고

서쪽 하늘로 흘러만 간다.

 
태그 보름달
댓글내용 
초록 아기
까치밥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