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_제 3시집 인생노름 중에서
카테고리 : 개인♡시집 | 조회수 : 1432021-04-25 오전 12:33:00

빈터 

 

            松竹 김철이     

 

 

지난 세월의 아쉬움

덜 닫힌 마음의 창을 흔드는데

제비 한 쌍 창공을 가로질러

붉은 노을 따라 사라진다.

 

인생은 죄다 허상이라

영영 품을 수 없기에

넋이라도 묻힐

빈터 한 평 얻으면

그것이 천국 땅이라 하겠네

 
태그 빈터 인생노름 중에서 제 3시집 제 3시집 인생노름 중에서
댓글내용 
[바.다.주] 부르심 - 20210425 부활 제4주일(성소주일)
멀리 떨어진 고통|겸손기도 마진우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