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복지/건강 > 복지
"이범재씨의 조속한 석방 촉구한다"
대책위, 기자회견 갖고 구속 부당 강조
가족대표, 법 집행 위엄 있는 실현 바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3-05 10:57:18
이범재(우 첫번째)씨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문화여성분과 행정관으로 일했던 모습.
▲이범재(우 첫번째)씨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문화여성분과 행정관으로 일했던 모습.
'이범재석방대책위원회'는 5일 오전10시 여의도 보이스카우트 건물 8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문화여성분과 행정관으로 일했던 이범재(41·지체2급)씨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8일 도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는 중증장애인 이씨를 구속 수감한 것은 부당한 처사라고 강조했다. 또한 일부언론의 기소중지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인수위에 근무한 의혹을 제기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대책위는 이씨가 지난 96년 이후 주민등록·여권갱신 세금신고 해외방문, 일반기업체 전무이사, 사회복지 법인 이사로 재직하는 등 정상적인 사회 생활을 하면서 아무런 신원상의 문제가 없어 기소중지 자임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검찰이 자진출두해 수주일 동안 조사를 마친 상태에서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를 들어 일선 수사기관의 불구속 의견을 뒤집어 구속한 것은 부당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족대표 형 이정재 씨는 석방 청원 낭독을 통해 "법이 사회상의 반영이고 그 집행 역시 사회 통념에 따라야 된다고 믿는다"면서 "동생에 대한 법 집행이 당국의 상황논리보다는 따뜻하고 위엄 있게 실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