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정치/정책 > 정책
한국당, “장애인활동지원 연령 70세까지 연장”
예산정책 기자간담회…3대 분야 10대 증액사업 담겨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1-11 14:01:54
자유한국당이 지난 10일 예산정책 기자간담회를 갖고, 장애인 활동지원 대상 연령을 현재 만 65세에서 70세까지 연장하도록 내년 예산을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내년도 예산안을 500조는 넘기지 않겠다’는 각오로 예산안 심사에 돌입하겠다며, 순삭감 목표액을 14조 5000억원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예산안을 ▲청년에 빚을 떠넘기는 ‘빚더미 예산’ ▲국민이익은 안중에 없고 정권이익만 있는 ‘정권이익 예산’ ▲미래를 위한 투자는 없는 ‘소모성 예산’ 등의 문제가 있다며, 세 가지 문제 예산을 모두 걷어낼 것임을 다짐했다.

3대 분야 감액사업으로는 ▲태양광 사업 지원 등 좌파세력 혈세 나눠 먹기용으로 쓰고 있는 ‘국민 분열 예산’ ▲평화의 손길이 미사일 발길질로 돌아온 ‘밑 빠진 독에 물붓기’ 식의 ‘대북 굴욕 예산’ ▲경제 망쳐놓고 실정을 덮기 위한 ‘가짜일자리 예산’과 ‘총선 매표용 현금 살포 예산’ 등을 꼽았다.

반대로 3대 분야 10대 증액사업으로는 ▲장애인, 보육 등 민생 경제 예산 대폭 확대 ▲안전, 치안, 소방, 위생 등 예산 ▲국가장학금 1조원 규모로 확대, 예비군 동원훈련비 일당 7만2464원, 중식비 8000원으로 인상, 국가유공자 예우예산 증액 등을 꼽았다.

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장애인, 보육 관련된 예산, 어르신 예산 등 우리 실생활과 정말 밀접한 부분에 대해서는 직접 예산을 투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으며,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구체적으로 “장애인관 관련해서는 장애인 활동지원을 70세까지 연장하는 예산을 증액하겠다”고 공유했다.

[2020년 에이블뉴스 칼럼니스트 공개 모집]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