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기사목록으로 갑니다. 복지/건강 > 복지
서울시, 취약계층 복지 강화 2조 345억원 편성
자체 추진 장애인일자리사업 수행기간 6개월→12월
장애인활동지원 3990억원, 장애인연금 1581억원 등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1-02 12:11:06
서울시가 내년 장애인, 정신질환자,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이 기본적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포용적 복지서비스 강화에 2조 345억 원을 편성했다.

서울시는 40조 479억 원의 2021년 예산안을 지난달 30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내년 예산안은 올해 39조 원을 넘은 데 이어 사상 처음으로 40조 원을 돌파 하는 역대 최대 규모다.

먼저 장애인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권리중심 장애인 일자리 사업 수행기간을 6개월에서 12개월로 늘리고 장애인 일자리 수도 올해 대비 380개 늘려 3,270로 확대된다. 예산은 331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운영을 위해 446억 원을 반영했다. 장애인에게 일거리를 직접 제공하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136개소를 운영해 4,000여명의 장애인에게 제과·제빵, 생활용품 제작, 바리스타 업무 등 자신의 능력과 적성에 맞는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장애인, 정신질환자,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이 기본적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포용적 복지서비스 강화에 2조 345억 원을 투자한다.

세부적으로는 장애인의 외출·식사·목욕 등 신체활동 지원하는 장애인활동지원 예산 3990억 원, 근로능력 상실 또는 현저한 감소로 인하여 줄어드는 소득과 장애로 인한 추가 비용을 보전하기 위한 중증장애인 연금 예산 1581억 원이다.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복귀를 돕기 위해 15억 원을 예산을 들여 지원주택 20호를 확충, 총 64호의 주거공간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정신질환자들의 지역사회 복귀를 지원한다.

저소득 가구를 단기적으로 신속하게 지원하는 긴급복지 대상을 올해 1만7000 가구에서 내년 2만 5000 가구로 확대, 지원을 위해 439억 원이 투입된다.

이 밖에도 저소득층 생계급여 및 부가급여 지원 8963억 원, 서울 돌봄SOS센터 설치·운영 318억 원, 주거급여 수급자 지원 4952억 원을 편성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뒤로화면을 상위로 이동 이 기사내용을 인쇄합니다. 기사목록으로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