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도쿄패럴림픽 배드민턴 이삼섭, 고열로 금메달 놓쳐
WH1 남자 단식 결승 기권패…이동섭도 값진 ‘동메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9-04 23:30:09
4일 2020 배드민턴 WH1 남자 단식 시상대에 선 이삼섭 선수(왼쪽)와 이동섭 선수(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4일 2020 배드민턴 WH1 남자 단식 시상대에 선 이삼섭 선수(왼쪽)와 이동섭 선수(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패럴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배드민턴.

이삼섭 선수(51, 울산중구청)가 갑작스런 컨디션 난조로 아쉬운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동섭 선수(50, 제주도)는 동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다.

4일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WH1 남자 단식 결승에서, 이삼섭 선수는 중국 취 즈모(20)에게 기권패했다.

경기 초반 이삼섭 선수는 상대의 공격에 밀리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경기 중반 들어서도 흐름은 돌아오지 않으며 6대21로 첫 세트를 내줬다.

2세트도 비슷한 흐름으로 흘러갔다. 이삼섭 선수는 계속해서 공격 기회를 노렸으나, 상대에게 번번이 막히며 6대11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삼섭 선수는 염증으로 인한 고열로 기권을 선언했다. 고열로 컨디션 난조가 이어지면서, 경기를 진행하기에 어렵다는 판단이다.

결국 이삼섭 선수는 남은 경기를 뛰지 못하며, 아쉬운 은메달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배드민턴 이동섭, 동메달 결정전 2대1로 승리

아쉬운 순간이나, 같은 시간 이동섭 선수는 동메달을 따내며 대표팀의 분위기를 일으켜 세웠다.

이날 이동섭 선수는 WH1 남자 단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 무라야마 히로시(47)를 상대로 승리했다.

첫 세트에서 이동섭 선수는 연이어 득점을 따내며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상대는 연이은 공격으로 역전에 성공했으나, 이동섭 선수는 강한 의지로 22대20 승리를 따냈다.

2세트는 두 선수의 공방이 이어졌다. 초반부터 접전 상황이 이어진 가운데, 차츰 점수를 빼앗기며 17대21로 패했다.

이제 남은 경기는 단 하나, 3세트 초반 이동섭 선수는 연달아 5점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으나, 다시 역전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후 점수차는 계속해서 벌어졌고, 결국 21대14로 승리하며 세트 스코어 2대1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 기사는 2020도쿄패럴림픽 장애인·복지언론 공동취재단 소속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가 작성한 기사입니다. 공동취재단은 복지연합신문, 에이블뉴스, 장애인신문, 장애인복지신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도쿄/공동취재단 (ablenew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