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대한민국 보치아, 패럴림픽 9연패 대기록 달성
한일전으로 열린 BC3 페어 결승, 연장 승부 끝 ‘승리’
“금메달 기대 부담감 커… 앞으로도 좋은 결과 만들 것”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9-04 21:58:24
4일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보치아 BC3 페어 결승에서 우리 대표팀이 일본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따냈다. ⓒ사진공동취재단
▲4일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보치아 BC3 페어 결승에서 우리 대표팀이 일본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따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0도쿄패럴림픽에 출전한 대한민국 보치아 대표팀이 9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금자탑을 세웠다.

우리 대표팀은 4일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보치아 BC3 페어 결승에서 일본을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5대4 승리를 거뒀다.

보치아는 표적구(흰색 공) 가까이에 있는 공이 높은 점수를 얻는 경기다. 경기장에서 선수들은 매 회마다 6개의 빨간색 공과 파란색 공을 갖고, 표적구에 더 가까이 던진 공 1개당 1점을 부여한다. 선수들은 손이나 발, 막대와 같은 도구를 이용해 공을 던지거나 굴릴 수 있다.

특히, 보치아는 장애인 스포츠에만 있는 종목으로, 어느 나라보다 대한민국의 강세가 단연 돋보인다.

우리나라는 1988서울패럴림픽을 시작으로 2016리우패럴림픽까지 8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하며 효자 종목으로 자리매김했다.

우리 대표팀은 지난 리우패럴림픽 BC3 페어 은메달을 획득한 주역들이 다시 뭉쳤다. 이번 대회에서 정호원(35, 강원도장애인체육회), 김한수(29, 경기도), 최예진 선수(30, 충청남도직장운동경기부)가 출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우리 대표팀은 A조 예선에서 3승 1패를 기록하며 최강의 실력을 자랑했다. 그동안 우리나라 선수들의 근접전을 간파당한 만큼, 기존과 다른 장거리 전술을 다듬으며 약점을 보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러한 성과는 오전 9시 30분에 열린 홍콩과의 준결승전에서도 빛을 발했다. 3엔드에서 무려 3점을 따내며 5대2로 승리했다.

이제 9회 연속 금메달까지 남은 경기는 단 하나, 이날 결승전은 일본과의 물러설 수 없는 한일전으로 치러졌다.

일본은 B조 예선에서 3승 1패를 거두고, 준결승에서도 그리스를 상대로 5대1 승리를 따내며 만만치 않은 기세를 보였다.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경기, 우리 대표팀은 1엔드부터 장기인 근접전을 선보였다. 정호원 선수와 최예진 선수는 표적구에 공을 붙이며 두터운 벽을 쌓았다. 상대는 이를 뚫기 위해 쳐내기를 시도했으나, 결국 실패하지 못하며 3대0으로 앞서갔다.

신중히 표적구를 응시하고 있는 정호원 선수. ⓒ사진공동취재단
▲신중히 표적구를 응시하고 있는 정호원 선수. ⓒ사진공동취재단
2엔드에서 일본은 장거리 전술을 선보였다. 표적구를 멀리 보내며 근접 승부를 막겠다는 것. 상대는 연속 투구로 표적구 주위를 둘러싸며, 쳐내기가 힘들도록 유도했다.

여기에서 우리 선수들의 호흡이 빛을 발했다. 정호원 선수는 상대의 공을 쳐내 틈을 만들고, 이어진 최예진 선수의 공이 표적구 가까이 붙으며 1점을 따냈다.

3엔드에서는 어려움이 이어졌다. 상대는 어려운 위치에 공을 붙이며, 경기 초반 우리 선수들의 많은 공을 소비시켰다. 정호원 선수는 표적구와 가깝게 공을 붙여 분위기 반전을 노렸으나, 아쉽게 1점을 빼앗겼다.

4엔드는 또 다시 상대의 장거리 전술이 이어졌다. 우리 대표팀은 연달아 4번의 투구를 시도하며 공을 소비시켰고, 상대의 공을 3개 남겨둔 채 먼저 공격을 끝마쳤다. 그렇게 3점을 빼앗기며 4대4 동점이 됐다.

물러설 수 없는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전에서 표적구는 경기장 가운데로 고정되며, 두 팀은 각각 6번의 공을 던지며 승부를 가린다.

경기 초반 일본의 추격은 거셌다. 표적구 정면에 공을 붙이며 승부를 어렵게 가져갔고, 우리 대표팀은 쳐내기에 나섰으나 여의치 않았다.

우리 선수들은 표적구 주위에 바짝 공을 붙이며 벽을 만들었다. 최예진 선수는 표적구 정면에 공 2개를 붙이며 상대의 공격을 막았고, 상대는 표적구를 밀쳐내려고 시도했으나 결국 실패했다.

결국, 우리 대표팀은 연장전에서 1대0으로 승리하며, 보치아 9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경기가 끝나고 임광택 감독이 선수들을 들어 올리며 기쁨을 나눴다. 경기장 안은 사람들의 환호와 박수 소리로 가득 채워졌다.

임광택 감독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눈물을 보이며 “금메달을 꼭 따야한다는 부담감이 컸다. 그동안 어깨에 짐이 많았는데, 이번 승리로 그동안에 스트레스가 날아가는 것 같다.”고 털어 놓았다.

이어 “앞서 노영진 선수의 조기 귀국, 개인전과 팀전에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으면서 선수단의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그래도 다함께 절치부심한 것이 이런 결과를 만들어낸 것 같다.”며 “앞으로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경기를 마치고 기쁨을 나누고 있는 김한수 선수. ⓒ사진공동취재단
▲경기를 마치고 기쁨을 나누고 있는 김한수 선수. ⓒ사진공동취재단
정호원 선수를 들어올린 임광택 감독(왼쪽)과 문광호 경기파트너(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정호원 선수를 들어올린 임광택 감독(왼쪽)과 문광호 경기파트너(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이 기사는 2020도쿄패럴림픽 장애인·복지언론 공동취재단 소속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가 작성한 기사입니다. 공동취재단은 복지연합신문, 에이블뉴스, 장애인신문, 장애인복지신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도쿄/공동취재단 (ablenew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