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복지부, 세달 간 장애인거주시설 전수조사
전국 628곳 입소 장애인 약 2.5만명 대상
자립욕구·가능성, 방역실태, 인권실태 등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9-09 14:36:37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세달 동안 전국의 장애인 거주시설 628개소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장애인 거주시설의 방역실태와 하반기에 시행되는 사물인터넷(이하 IoT), 인공지능(이하 AI) 돌봄 시범사업 장비 설치환경을 살피고 입소 장애인의 자립 욕구를 파악하기 위한 것.

9일 복지부에 따르면 전국 장애인 거주시설에 대해 최초로 진행되는 이번 전수조사는 이달 중순부터 11월까지 약 3개월간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주관해 한국갤럽조사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실시된다.

이를 위해 총 160여 명의 조사원을 선발 중이며 이들은 조사표 해석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 등 교육을 이수한 후 조사 업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또한 장애인의 특성을 충분히 고려한 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20명 이상의 조사원을 장애인 당사자로 구성할 계획이다.

전수조사는 ▲자립 욕구 및 가능성, ▲IoT·AI 환경, ▲방역실태, ▲인권실태의 4가지 영역에 대해 51∼55개 문항을 조사하게 된다.

장애인 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생활실태 조사항목. ⓒ보건복지부
▲장애인 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생활실태 조사항목. ⓒ보건복지부
특히 입소 장애인의 약 77%가 발달장애인(지적, 자폐성 장애인)임을 고려해 조사에 대한 이해와 답변이 어려운 경우에는 시설 종사자나 보호자에 의한 대리 응답을 허용하고 ‘천천히, 쉽게 말하기’, ‘비언어적 의사 표현’ 등을 포함해 지적장애인 부모단체, 전문가 협의를 통해 수립한 지적장애인 면접 지침(가이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대면조사와 비대면조사 방법을 혼합해 진행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준수해 시설 조사와 종사자 조사는 비대면 우편, 온라인 조사를 실시한다.

이후 코로나19 환자 발생 감소 추세 지속과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완화 시 조사원이 직접 시설을 찾아가 입소 장애인의 의사소통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대면 문답 형식의 방문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다만,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장기간 유지될 시 전화를 통해 입소 장애인의 의사소통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유선 문답 형식의 비대면조사를 실시한다.

올해 12월 발표될 전수조사 결과는 장애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기본계획과 IoT·AI 돌봄 시범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복지부 양성일 사회정책실장은 “이번 조사는 장애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및 비대면 돌봄서비스 정책의 근거자료로 활용되는 중요한 조사”라고 강조하며, “조사 대상인 시설 및 현장 종사자의 적극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