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국립의료기관 수익성 추구에 ‘급급’
1인당 진료비 대폭 증가, 의료급여 환자 유지규정 어겨
이학영 의원, “공공성 외면…양질의 서비스 마련” 주문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2-10-23 10:26:53
민주통합당 이학영 의원.ⓒ에이블뉴스
▲민주통합당 이학영 의원.ⓒ에이블뉴스
공공성을 우선으로 공공의료 모델을 만들어야 하는 국립 의료기관들이 수익성 추구에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학영 의원(민주통합당)은 23일 국립중앙의료원과 국립재활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두 의료기관의 진료내역을 분석하고, 국립의료기관의 공공성 추구를 강하게 요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의 경우 모든 진료과에서 1인당 진료비가 급격히 상승했다.

내과는 2010년 36만원이던 1인당 진료비가 54만원으로 불과 1년 새 53%나 올랐고, 외과는 13만원에서 17만원으로, 소아청소년과는 6만원에서 8만원, 정신과는 20만원에서 26만원으로 대폭 올랐다.

CT촬영은 더욱 늘어서 신경외과의 경우 405회에서 996회로 145.9%나 증가했고, 내과는 1290회에서 2514회로, 정형외과는 201회에서 389회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국립재활원의 경우 의료급여 환자 진료 30% 이상 유지 규정을 어기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최근 5년간 국립의료원의 의료급여 환자 비율은 2008년 24%에서 올해는 10%까지 떨어졌다. 환자들의 평균 입원일수도 기초생활수급자 평균 입원일수는 55일, 장애인은 38일인데 비해 일반인, 건강보험 환자들은 74일에 달했다.

이 의원은 “공공의료기관의 존재목적은 공공성”이라며 “국립중앙의료원과 국립재활원은 국가의 중추적 공공의료기관으로 모범을 보이고, 합리적인 진료비와 양질의 의료서비스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