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통합교육 > 통합교육
EBS 강좌시청 청각장애인 ‘첩첩산중’
수어없고, 자막 서비스 줄어…솔루션, 개선 요청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0-30 10:51:35
“저는 구화(입 모양을 읽는 것)를 할 줄 알아서 자막 없이도 어느 정도 알아들을 수 있지만 수어만 하는 친구들은 아예 이해를 하지 못합니다. 구화를 하더라도 강사가 뒤돌아서 말할 땐 알 수가 없고, 자막이 나오더라도 어느 부분을 말하는지 알기가 어려워요” -서울 소재 농학교에 다니는 이현준(가명·15)군

코로나19 비대면 원격수업 속 청각장애인들은 온라인 강좌 시청 시 자막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EBS 강좌시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이 EBS와 교육부에 자막서비스 전 강좌로 확대, 수어 서비스 도입 계획 수립 등을 건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3월 ‘장애학생 원격수업 지원계획’을 마련해 시․청각 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 자막, 수어, 점자 등을 밝혔다. 그러나 EBS(한국교육방송공사)는 오히려 코로나 이전보다도 자막 서비스가 줄어, 청각장애인 학생들은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 하고 있다.

올해 진행된 국정감사 당시, EBS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초·중 교육과정 강좌 총 2034편 중 자막파일을 제공한 강좌는 1472편(72.4%)으로 지난해 2587편(85.4%)보다 줄었고, 고교의 경우는 지난해 9947편(66.5%), 올해 8254편(66.9%)으로 비율 자체가 저조했다.

더욱이 수어서비스는 평생교육 외에는 전혀 제공이 되지 않고 있다.

자막 및 수어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으면 학생들은 강사의 입모양을 읽으며 강의 내용을 이해하거나, 수업 종료 후 속기록을 보고 강의 내용을 파악해야 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것.

강사가 등을 돌리거나 영상 화질에 따라 입모양을 명확하게 볼 수 없고 수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는 청각장애학생은 한국어와 수어의 문법체계가 달라 이해하는데도 한계가 있다.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지난 28일 EBS와 교육부에 자막서비스 전 강좌로 확대, 수어 서비스 도입 계획 수립 등을 건의했다.

또 자막 오·탈자 검수가 제대로 되어지지 않고, 소리의 강·약이나 톤으로 주요 부분을 강조할 때 자막만으로는 강조점을 알기 어려워, 자막 폰트나 색을 달리해 강조점을 표시해주는 등 자막의 질 개선도 함께 요청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