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자진사퇴는 도주” 인권침해 장애인시설 규탄
경산시에 면피성 교체승인 거부, 사태 책임자 엄벌 등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8-05 13:07:03
경산 성락원 인권침해 진상규명 및 탈시설 권리 쟁취를 위한 대책위원회가 5일 오전 11시 경산시청 앞에서 ‘자진사퇴로 도주하는 성락원 운영진 옹호하는 경산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경산 성락원 인권침해 진상규명 및 탈시설 권리 쟁취를 위한 대책위원회
▲경산 성락원 인권침해 진상규명 및 탈시설 권리 쟁취를 위한 대책위원회가 5일 오전 11시 경산시청 앞에서 ‘자진사퇴로 도주하는 성락원 운영진 옹호하는 경산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경산 성락원 인권침해 진상규명 및 탈시설 권리 쟁취를 위한 대책위원회
경산 장애인단체가 인권침해 장애인거주시설인 성락원의 운영진 교체와 시설 처분은 인권유린의 책임을 면피하기 위한 행태라 규탄하며 경산시에 이사진 교체승인을 거부하고 사태 책임자를 철저히 조사해 엄벌하라고 촉구했다.

경산 성락원 인권침해 진상규명 및 탈시설 권리 쟁취를 위한 대책위원회(이하 성락원대책위)가 5일 오전 11시 경산시청 앞에서 ‘자진사퇴로 도주하는 성락원 운영진 옹호하는 경산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성락원대책위에 따르면 성락원은 정원 200명 규모의 대형시설로 지난 5월 거주인에 대한 학대 의혹이 폭로됐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 대해 진상조사도, 책임자 처벌도, 후속 조치도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법인 운영진들이 돌연 자진사퇴를 표명했다. 지난 1일에는 성락원 시설장이 교체됐으며 2일에는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를 포함한 이사 6명에 대한 교체가 의결된 것.

성락원대책위는 “이는 사태의 책임자들이 운영진 교체와 시설 처분으로 꼬리 자르기에 나선 것으로, 향후 성락원 사태와 관련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겠다는 태도를 분명히 보여주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이어 “여전히 각종 학대 제보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최소한의 양심도 책임의식도 져버린 성락원과 경산시의 작태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 경산시는 더이상 성락원 인권유린 사태 외면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에 성락원대책위는 ▲경산시는 면피성 이사진 교체승인 거부하고, 성락원 사태 책임자 철저히 조사해 엄벌하라 ▲인권유린 반복되는 성락원 인권실태 철저히 조사하고, 진상을 규명하라 ▲학대시설 성락원 폐쇄하고 개인별 탈시설·자립생활 지원계획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