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서울시는 장애인 단체 이동권 보장 약속 이행하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3-14 17:02:19
14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회원이 장애인 단체이동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14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회원이 장애인 단체이동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서울시는 약속한 장애인 단체 이동권을 보장하는 특별교통수단 버스 운행계획을 이행하라!”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서울장차연)은 14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5월 서울장차연은 신길역 리프트 추락참사를 계기로 장기간에 걸친 지하철 그린라이트 행동을 했다. 이 결과 같은 해 11월 13일 신길역에서 박원순 시장은 장애인 단체 이동권 보장이 담긴 '단체이동 버스 10대 예산'을 약속했다.

그러나 기대와는 달리 서울시의회는 2대의 운영예산(8억 900만원)만 확정했다.

당초 서울장차연은 해당 버스를 특별교통수단의 하나로 인정해 서울시설공단이 운영하라고 요구했는데 이 부분은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단체이동 버스를 담당하는 택시물류과는 장애인의 단체이동을 단순한 관광으로 이해하고 운영주체를 관광재단으로 하려 하고 있다는 게 서울장차연의 주장이다.

서울장차연은 "지난해 서울시와 정리가 끝난 내용을 서울시가 사전 설명과 협의 없이 번복하는 것은 무례한 처사"라면서 "서울시는 단체이동권을 관광목적으로 몰지 말고 장애인단체 이동버스를 특별교통수단으로 인정해 이동권을 보장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