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물/단체 > 인물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oAJ

에이블뉴스 백종환 대표는 장애인이다?

제이넷티비, 장애계 인터뷰 달인을 파헤치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9-10-21 09:55:24
인터넷에 접속하는 장애인이라면 하루 한 번 클릭하게 되는 장애계 최고의 언론 에이블뉴스. 발 빠른 보도로 장애인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신문이다. 장애인 정책을 논하는 자리에서까지 브리핑 자료로 활용한다니 그 위용을 짐작할 수 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기사가 20건 이상, 기자 이름을 살펴보면 서너 명이 다인데 기사 송고량이 엄청나다. 에이블뉴스 기자들은 퇴근도 안하고 기사를 쓰나, 업무량 좀 줄여주세요 투서를 고려할 정도다.

메일링 서비스로 보내주는 '주간뉴스 브리핑'를 읽을 때면 날카로운 시각, 따뜻한 가슴이 행간에 살아있는 소장섭 기자를 만나고 싶어진다. 인터뷰 사진에 눈이 갈 때면, 장애계 거물들과 독대를 하고서도 능청스러울 정도로 느긋한 백종환 대표의 이력이 궁금해진다.

수많은 사람들을 취재하면서도 정작 본인은 화제의 자리에서 비켜 있는 사람, 에이블뉴스 백종환 대표. 제이넷티비가 그를 카메라 앞에 세웠다. 그는 고아원에 맡겨질 만큼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털어놓고 장애계에 들어오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한 때는 '장애인에게 빌붙어 사는 놈'이라는 멸시를 받기도 했다고. 장애인도 아니면서 장애인 신문 기자인 것에 거부반응을 보이는 사람이 많았단다. 이제 그는 방안 가득 장애인들만 모이는 모임에서도 "백종환은 왜 왔대?" "아 쟤 장애인이야"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장애인들에게 인정받는 사람이 되었다.

백종환 대표의 인터뷰는 이례적으로 2부로 나눠 나가게 된다. 정해진 방송 분량을 넘을 만큼 놓칠 게 없어서라는데. 방송을 본 어느 시청자는 "가슴이 저며오는 전율과 감동이 밀려 왔다"는 소감을 남겼다. '백종환 편, 기적을 만드는 사람' 2부는 다음 달에, 1부는 지금 제이넷티비(www.jnettv.co.kr)에서 방송되고 있다.

그리고 또 하나의 흥미거리. 에이블뉴스 기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회의를 하는 모습은 덤이다. 소장섭 기자의 잠깐 인터뷰도 나오는데 이 날은 컨디션이 꽝이었는지 카메라 발이 안 받는다는 점을 감안하시길. 사실 소 기자는 화면에서보다 조금 더 잘 생겼다.

*예다나 기자는 ‘장애 경력 19년’을 자랑하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입니다.

-전 국민이 즐겨보는 장애인 & 복지 뉴스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저작권자 ⓒ 인터넷장애인신문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백종환 에이블뉴스 제이넷티비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