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자립생활 > 자립생활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2OZ

탈시설을 가능케 한 대안가족과 보조공학

제이넷티비, 이동용 리프트편 자립생활 4년차 진삼씨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9-06-10 06:21:04
진삼씨는 지적장애인과 지내는 대안가족, 보조공학 등의 다양한 서비스 활용으로 활기찬 자립생활을 하고 있다. ⓒ제이넷티비 에이블포토로 보기 진삼씨는 지적장애인과 지내는 대안가족, 보조공학 등의 다양한 서비스 활용으로 활기찬 자립생활을 하고 있다. ⓒ제이넷티비
진삼씨는 시장가는 걸 즐긴다. 자립생활센터 근무를 마친 오후, 진삼씨네 3인방은 저상버스를 타고 농수산물 도매센터로 간다. 목적지로 가는 버스 열여섯 대 중 일곱 대가 저상버스. 미리 전화로 확인하고 나왔지만 기다리는 시간은 길다. 그래도 안산 지역은 장애인콜택시가 활성화되지 않은 대신 저상버스가 오고가기에 전동휠체어를 타는 그도 시장 나들이를 할 수가 있다.

시장에서 오늘 저녁 찬거리로 고른 것은 표고버섯. 티비 프로 '6시 내 고향'에서 몸에 좋다는 이야기를 듣자마자 '저것 좀 사다먹어야지' 생각했던 것을 며칠 내로 실행에 옮긴 것이다. 시장 상인과 흥정을 하는 건 진삼씨이지만 지갑에서 돈을 건네는 건 문관씨. 전신마비 장애인 진삼씨와 함께 사는 지적장애인 문관씨과 익윤씨는 이렇게 한 몸이 되어 어디든 동행하고 있다.

15년 전 교통사고로 장애인이 된 진삼씨는 한때 미인가 생활시설에서 생활했다. 지금처럼 티비를 보다가 먹고 싶은 음식을 사다먹을 수 있는 자유는 꿈도 꾸지 못했던 시절. 견디다 못한 그는 4년 전 뜻이 맞는 7명의 장애인들과 지하셋방에서 자립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계단을 오르내릴 수 없는 전신마비 장애인에게 지하셋방은 또 다른 감옥이었다. 진삼씨는 네 번이나 이사를 감행하면서 알맞은 거주지를 찾아다녔다. 그 결과 지금은 주택공사의 전세자금 지원으로 계단 없는 1층 집을 얻어 전동휠체어를 타고서도 자유롭게 드나들게 되었다.

진삼씨는 지체장애인과 지적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것은 외로운 자립생활의 한 방편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내가 못 움직이는 거 이 친구들이 도와주고 심부름해주고. 이 친구들이 못 챙기는 건 내가 항시 생각하고 있다가 챙겨주고. 우리는 한 몸이나 마찬가지예요." 진삼씨와 문관씨, 익윤씨는 이처럼 서로에게 대안가족이 되고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장애인 혼자 살기에는 턱없이 적은 정부 보조금은 자립생활의 걸림돌이 되기 마련. 진삼씨네 식구들은 자신에게 나오는 보조금에서 생활비를 똑같이 나눠 내는 것으로 이 난관을 풀어냈다. 그래서 물건을 살 때마다 영수증 관리는 철저히 한다.

진삼씨는 이렇게 말한다. "시설에 있는 장애인들이 주거만 되고 이러이러한 서비스가 있고 이러이러한 정보들이 있다, 그런 거를 그 사람들이 안다면 나오고 싶은 사람은 나올 거예요. 생각 있는 사람 같으면 뭐 하루를 살더라도 나와서 내가 하고 싶은 거 하고 사는 게 나을걸요."

그처럼 진삼씨에게 자립생활을 결단할 수 있게 했던 것은 정보. 이동용 리프트를 지원 받게 된 것도 다양한 정보를 놓치지 않고 부지런히 찾아낸 덕분이라고. 체격 건장한 그를 휠체어에서 침대로 옮길 때 가냘픈 여자라 하더라도 이 기계의 힘을 빌리면 문제될 게 없다. 남자 활동보조인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동용 리프트 같은 보조기기는 더욱 필요하다. 등받이가 굽혀지고 종아리 부분까지 접혀지는 최신식 전동침대도 몸 한 번 뒤척일 수 없는 그에게 꼭 필요한 보조기기. 동사무소 직원조차 지원 서비스가 있다는 것을 모르는 것을 그는 여러 군데 전화를 넣어 매일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다.

진삼씨가 살아가는 이야기, 진삼씨가 쓰는 보조기기는 다큐 프로그램 '날개를 달자''가뿐하게 휠체어에서 침대로' 편에서 만날 수 있다. 한국장애인방송 ‘제이넷티비(www.jnettv.co.kr)’에서 방송 중.

*예다나 기자는 ‘장애 경력 19년’을 자랑하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입니다.

예다나 기자 (hj2kim@hanmail.net)

예다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