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RxP

‘청각장애인 알권리 확대’ 청와대 진정

기자회견장, 국민청원, 국민신문고 수어 지원 요구

코로나19 속 청각장애인 교사 교육 환경 개선 필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0-22 16:26:14
청각장애인들이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청각장애인의 알권리 확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청각장애인들이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청각장애인의 알권리 확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에이블뉴스
청각장애인들이 청와대를 향해 청각장애인의 알권리 확대를 촉구하며, 진정을 제기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이하 장애벽허물기) 등 4개 단체는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코로나19 브리핑 수어 통역을 계기로 수어에 대한 인식이 많이 나아졌지만 공공기관의 정보 취득 등 일상에서 수어 통역이 제대로 제공되지 않는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것.

장애벽허물기에 따르면 청와대에서 이루어지는 대통령 등 기자회견,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과 국민신문고는 수어를 통한 공공정보 접근이 어렵다.

또한 국민청원은 누구나 쉽게 민원을 올릴 수 있어 많은 시민이 이용하며 올라오는 민원 내용에 국민은 물론 언론들의 관심도 높지만 수어를 사용하는 청각장애인의 경우 수어로 의견을 올릴 수 없어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

청각장애인 중 수어를 모어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글자와 문장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가지는 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청각장애인 교사는 지난달 청와대 국민청원에 코로나19 비대면 수업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면서 학생들과 교류는 물론 동료 교사, 학부모들과 소통이 어렵다는 청원을 올렸다.

교사로서 필수로 이수해야 하는 연수도 온라인으로 전환이 됐는데 대부분 속기 지원이 안 돼 이수조차 못 한다는 것이다.

청각장애인들이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청각장애인들이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에이블뉴스
이에 따라 이들은 ▲청와대 내 기자회견장(춘추관) 수어통역사를 배치 ▲청와대 국민청원 수어로 올리거나 중요한 청원내용을 수어로 볼 수 있는 환경마련 ▲청각장애인 교사들 비대면 시대 온라인 교육, 보수교육, 학부모간 소통 등에 속기, 수어통역 등 지원 환경 마련을 요구하며 청와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여러 가지 수어연구소 강재희 대표는 “지난해 정부정책 브리핑 수어통역사 배치를 시작으로 코로나19 정부 브리핑과 국회 가지회견장에도 수어통역사가 배치되는 것을 보면서 수어에 대한 변화를 실감했지만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는 아직 수어통역사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수화언어법에서 수어는 국어와 동등한 자격을 가진 농인 고유의 언어라고 밝히고 있는 만큼 청와대가 이것을 직접 준수하는 모범을 보여야한다”며, “춘추관 수어통역사 배치를 통해 농인들의 자부심을 높이고 수어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도 끌어올려 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어로 발언하고 있는 여러 가지 수어연구소 강재희 대표(왼쪽), 농교육 농학교 바로세우기 가족 김여수 대표(중앙), 조계종 장애인전법단 원심회 이재중 씨(오른쪽).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어로 발언하고 있는 여러 가지 수어연구소 강재희 대표(왼쪽), 농교육 농학교 바로세우기 가족 김여수 대표(중앙), 조계종 장애인전법단 원심회 이재중 씨(오른쪽). ⓒ에이블뉴스
농교육 농학교 바로세우기 가족 김여수 대표는 “국민청원과 국민신문고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쉽게 이용해 민원을 올릴 수 있지만 수어를 사용하는 농인들은 수어로 접근할 수 없고 또 수어로 의견을 제시할 공간이 많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수어로 청와대에 의견을 올리고 의견들을 수어로 보는 것도 농인의 권리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청원을 수어로 올리고 수어로 볼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 주십시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농인의 한 사람으로서 간곡히 요청을 드립니다”고 호소했다.

조계종 장애인전법단 원심회 이재중 씨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각장애인 교사들을 대변해 ▲활습활동, 연수과정에서 속기나 수어통역 제공 ▲문자통역이나 수어통역 지원을 위해 교육부 차원의 문자통역지원센터 설립 ▲연수원 교육게시물의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필수 준수 ▲원격 수업 자료 제작을 돕는 보조공학기기와 소프트웨어 지원 등을 주문했다.

이재중 씨는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이 전환되며 농교사들은 속기나 수어통역등 지원이 필수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학습활동, 상담 그리고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연수에서도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전국에는 200여명의 농교사가 있고 이 중 40여명은 중증장애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 교사들에게 학습 정보나 양질의 교육을 위해 교육물에 접근 할 수 있도록 환경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수어 통역 청각장애인 청와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