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포스트
목록
♣(뉴스)기초수급자 '재난적 의료비' 신청기한 퇴원 7일전→3일전까지로
카테고리 : 복지뉴스/이슈 | 조회수 : 72021-05-10 오후 1:45:00

기초수급자 '재난적 의료비' 신청기한 퇴원 7일전→3일전까지로



7일 미만 입원·퇴원일 미정 사례 등 고려…오늘부터 시행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병원에 입원한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의 '재난적 의료비' 신청 기한이 기존의 퇴원 1주일 전에서 퇴원 3일 전까지로 연장됐다.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재난적의료비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7일부터 공포 및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재난적 의료비는 중증 질병이나 부상으로 연 소득의 15% 이상의 의료비가 발생한 경우, 연간 최대 3천만원 이내에서 본인부담금의 절반을 정부가 부담하는 제도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은 의료비가 80만원을 초과할 경우, 또 중위소득 150% 이하에서는 의료비가 160만원을 넘길 경우 지원 대상이 된다.



기존에는 신청 기한이 퇴원 1주일 전까지여서 입원 기간이 7일 미만이거나, 퇴원일이 7일 전에 결정되지 않는 경우에는 신청이 어려웠다.



개정 규칙은 이를 고려해 이미 소득·재산 정보가 파악돼 별도 행정절차가 필요하지 않은 저소득층에 대해서는 신청 기한을 퇴원 3일 전까지로 바꿔 좀 더 여유를 뒀다.



입원 중 재난적 의료비를 신청하면 의료기관은 지원금을 제외한 나머지 의료비만 결제하면 된다.



공인식 복지부 의료보장관리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득이 감소한 시기에 기초수급자·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더욱 쉽고, 빠르게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5/07 08:45 송고


//
 
태그 복지뉴스 투명한오후
댓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