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포스트
목록
Memory Lane - 나윤선 재즈
카테고리 : 듣봄 그리고 느끼기 | 조회수 : 22412010-02-19 오전 7:46:00

 



 

 

        01 그리고 별이 되다                                      천사 02
        03 파흔                                                 ANAK 04
        05 어린 물고기                                       Cloud 9 06
        07 익숙한 설레임                                        한강 08
        09 사의 찬미                                    신데렐라처럼 10
        11 꿈                                              잘가요 그대 12
        13 이별을 말하다                                       세노야 14
        15 Eternal Love                               Paper Tiger 16
        17 Memory Lane                                       Anak 18
        19 Little Fish-Big World                     Cloud Nine 20
        21 City Rhythms                                Han River 22
        23 Heart of Glass                          Cinderella Me 24
        25 The Waves                                 Tears of lce 26
        27 Tangerine Dream                               Senoya 28

 

 

 



 

 

그리고 별이 되다

깊은 밤 하늘 숲 속 닿을 수 없는 길 그저 희미한 빛으로 어린 내 눈을 비추네
무리한 꿈의 티끌 숨쉴 수 없는 길 그저 희미한 빛으로 슬픈 내 눈물 달래네
어쩌면 살아가는건 영원히 깨울 수 없는 수 많은 꿈들의 소리 없는 어울림 일지도 몰라
깊은 밤 하늘 약속 돌아올 수 없는 길 그저 희미한 빛으로 지친 내 영혼 달래네
어쩌면 살아가는건 영원히 잠들지 않는 수 많은 별들의 끊임없는 인형놀이일지 몰라
깊은 밤 하늘 약속 돌아올 수 없는 길 그저 희미한 빛으로 지친 내 영혼 달래네

 

이별을 말하다

이렇게 널 찾아온 이유야 너와는 더이상 해볼게 없단것
언젠가 부터 서로 알고 있단것 너도 나와같이 느끼고 있다는것
나 너를 더 원하지 않아 너는 더이상 날 사랑하지 않고
사랑은 우리가 시작한 이유야 이제 그 이유가 없으니 헤어져
생각해보잔 너의 결론은 나를 달랠 수 없어
끝이 없었던 고민들과 지루했던 미련의 밤은 차가운 이순간을 위해
난 이제 널 버린다 미련없이 눈물없는 너는 마지막까지 내게 잔인한 자
아름답게 끝내려 하는 너 마지막까지 넌 참 비겁한 남자
사랑을 이유로 널 참아 왔지만 이제 그 이유가 사라져 떠난다
이기적인 너만의 변명에 사랑은 이제 없고
두려웠었던 진실에 눈을 뜬다 넌 더이상 날 사랑하지 않아
난 이제 널 떠난다 미련없이 눈물없는 너는 마지막까지
내게 잔인한 자 난 이제 널 떠난다 거짓없이
눈물없는 나는 마지막에야 네게 잔인한 자

 

잘가요 그대

잊혀져 가는 것이 사랑이련만 사라져 가는 것이 사랑이련만
다시 봄이 온다고 다시 온다고. 깊은 한숨은 미련 속으로
속이고 가는 것이 세월이련만 할퀴고 가는 것이 아픔이련만
어이 씻지 못하나 기억의 상처 바람처럼 흘러흘러 갈 것을
눈덮힌 산길을 바라보며 길잃은 철새를 위로하며
사랑한 그대 여기 남기고 가요 비라도 실컷 내려주세요
그대 숨결 느낄 수 있게. 눈덮힌 산길을 바라보며
길잃은 철새를 위로하며 사랑한 그대 여기 남기고 가요
비라도 실컷 내려주세요 그대 숨결 느낄 수 있게

 

 

          어둠 속에 갇힌 불꽃 http://cafe.daum.net/bulkot

 
댓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