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포스트
목록
전주시는 사전 협의 없이 교통약자들 위한 시장면담을 연기했다.
카테고리 : 함께웃은 세상 | 조회수 : 1302020-08-12 오후 10:36:00

전주시는 사전 협의 없이 교통약자들 위한 시장면담을 연기했다.

 

강민호

 

전북장애인이동권연대는 812일부터 중단했던 1인 시위를 다시 전주시청 앞에서 시작했다. 앞서 전북장애인이동권연대는 730일에 전주시청 앞에서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쟁취를 위한 1일 시위한 적이 있다.

 

이들이 1인 시위를 시작한 것은 평화동의 추동, 완산체육공원과 조촌동의 암실, 삼화 등 기존 버스노선에 포함이 안 되었던, 22게 노선에 마을버스들을 운행할 계획하면서 저상버스를 한 대도 마련할 계획을 세우기 않았기 때문이다. 1인 시위를 시작하면서 전북장애인이동권연대는 마을버스도입 문제와 함께 전주시의 전반적인 교통약자들의 이동권문제 해결을 위한, 전주시장과 면담을 요구하였다. 전주시도 그 요구를 받아드려서 812일 오후 530분에 전주시장과 면담하기로 했다.

 

그런데 면담을 25시간 앞두고 전주시에서 일방적으로 시장면담을 18일 오후3시로 연기 한다는 통보 되었다. 시장면담이 연기한 이유에 대해서 전주시에서는 지난주에 내린 역대 급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들을 방문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해되는 이유이다.

 

 

하지만 전주시가 전북장애인이동권연대에게 시장면담을 연기하게 될 이유를 미리 알려주고, 연제 시장면담을 한 것지를 전북장애인이동권연대와 협의 했어야 했다. 보기에 따라서는 이번 전주시의 행동은 면담할 상대를 무시하는 매우 독단적인 모습이라고 생각 할 수 있다.

 

한편 과거보다 많이 낮아졌지만 전주시의 교통약자들을 위한 교통 환경은 아직도 좋지 않은 편이다. 그것을 잘 보여주는 것이 전주시에서 운행하고 있는 장애인콜택시들이 범정 대수를 충족 못하고 있는 것이다.

 

작년 연말 기준으로 전주시에 등록된 심한장애인등들은 12694명이다. 심한장애인 150명당 한 대의 장애인콜택시를 운행해야 한다는교통약자이동편의 증진법 시행규칙법률을 따르면, 전주시에서 운행해야 하는 장애인콜택시는 85인대 지금 전주시에서 운행하는 장애인콜택시의 대수는 65대 밖에 되지 않는다. 그나마 심한장애인들이 이용이 쉬운 전차와 지하철이 없는 전주시의 교통 환경을 생각하면, 전주시에서 운행해야 될 장애인콜택시는 최소한 법정 대수 2배 이상이 되어야 한다.

 

이런 전주시의 교통 환경을 생각하면 마을버스 22게 노선에 저상버스 한 대도 도입할 계획을 세우지 않은 것을 이해 할 수 없다. 저상버스는 심한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이다. 더구나교통약자이동편의 증진법2조에서 정의한 교통약자에는 장애인, 어르신, 임산부, 영유야 보호자, 어린이등이 있다. 저상마을버스를  도입해야 하는 것은 22게 마을버스노선에 살고 있는 장애인뿐만 아니라 어르신, 임산부,영유야 보호자,어린이들 위하는 것도 된다.

(교통약자이동편의 증진범)에 지역주민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서 교통약자들을 위한 정책계획을 세우야 한다고도 명시되어 있다.
전북장애인이동권연대는 교통약자 정잭영역에 전문가들이나 지역주민들이 모여있는 단체이다. 전주시장은 전문가이자 지역주민들과 면담을 가볍게 생각해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이다.

 
댓글내용 
처음|이전|1|2|3|4|5|6|7|8|9|다음|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