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나무에 붙어서
카테고리 : ╁오늘의양식 | 조회수 : 562019-09-20 오전 7:15:00
http://blog.daum.net/kcoroa



 창세전 언약 (에베소서 1장 3-10)

 4 곧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1)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

 5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오늘의양식

포도나무에 붙어서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아니하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음 같이 너희도 내 안에 있지 아니하면 그러하리라 (요한복음 15:4)

 

병을 오래 앓고 있는 가족을 돌보며 유난히 음울했던 겨울을 보낸 엠마는 봄이 오자 영국 케임브리지 자기 집 근처의 벚나무 길을 걸으면서 매번 기운을 얻었습니다. 그 벚나무는 분홍색 꽃들 위로 흰 꽃이 활짝 피어 있었습니다. 솜씨 좋은 정원사가 그 나무 꼭대기에 흰 꽃 나뭇가지를 접목했던 것입니다.


엠마는 그 흔치 않은 나무를 지나며 예수님은 포도나무요 주님을 따르는 자들은 가지라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생각했습니다(요한복음 15:1-8).


예수님은 스스로 자신을 포도나무 라고 비유하시면서 구약시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익숙했던 이미지를 말씀 하셨습니다. 구약성경에서 포도나무는 하나님의 백성을 상징합니다(시편 80:8-9; 호세아 10:1). 예수님은 이 상징성을 자신 에게 적용하여, 주님은 포도나무요 주님을 따르는 자들은 그에게 접붙인 가지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그들이 주님 안에 거하면 주님이 주시는 영양분과 힘을 얻고 열매를 맺게 된다는 것입니다(요한복음 15:5).


엠마는 가족을 돌보면서 자신이 예수님과 접붙여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줄 무언가가 필요했었습니다. 분홍색 꽃 가운데 피어 있는 흰 꽃을 보면서, 자기도 포도나무이신 주님 안에 붙어있어서 주님을 통해 영양분을 받았다는 사실을 생생히 눈으로 보는 것 같았습니다. 예수님을 믿는 우리도 포도나무에 붙어있는 가지처럼 예수님과 가까이 있다는 생각을 품을 때 우리의 믿음은 강해지고 풍성해집니다.


당신은 어떻게 예수님으로부터 영적 영양분을 받고 있습니까?

?

주 예수님, 주님 안에 머물 수 있게 도와주시니 감사합니다. 오늘 제게 필요한 평강과 소망과 힘을 얻게 하소서.


 
태그 오늘의양식 투명한오후
댓글내용 
♣'점점 알아가기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