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장애인들에게는 넓은 평수의 서민아파트가 필요합니다.
카테고리 : 함께웃은 세상 | 조회수 : 3902020-01-19 오후 10:28:00

심한장애인들에게는 넓은 평수의 서민아파트가 필요합니다.

 

강민호

 

 

우리교회가 있는 전주시 평화동에는 사회취약계층들이 많이 거주하는 주공 서민아파트잔지가 있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 주공 서민아파트잔지에 빈집들이 들어가고 있다.

 

이 곳에 거주하던 거주자들이 돈을 모아서 좀 더 나은 곳으로 이사 갔고 새로 이곳 주공 서민아파트잔지로 입주하는 사람들이 적기 때문이다. 주공 서민아파트잔지에. 빈집들이 늘어가는 현상은 이곳뿐만이 아니다. 이 곳에서 조금 떨어진 주공 서민아파트잔지에는 150채가 넘은 집들이 비어 있고, 전주시네 있는 주공 서민아파트잔지에 빈집이 늘어가는 현상은 공통적으로 타나나고 있다

주공 서민아파트잔지에 입주해야 하는 사회취약계층들이 줄어졌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실상을 살펴보면 다른 이유가 있다. 주공 서민아파트들이 너무 작은 평수이고 낡아서 사회취약계층들도 주공 서민아파트에 입주하기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동휠체어와 전동스쿠터를 사용하는 심한 장애인들에게서 주공 서민아파트에 입주를 피하는 현상이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전동휠체어나 전동스쿠터를 사용하는 장애인들은 과거 1,2급에 중증장애인인 지금의 심한장애인들은, 좁은 평수의 집에서 거주하는 것이 매우 불편하다. 전동휠체어나 전동스쿠터를 타고 집안으로 들어가거나 밖으로 나올 수 있어야하고, 집안에서도 수동휠체어를 사용해야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평화동을 비록해서 전주시네 있는 주공 서민아파트들은 주로 8평이다. 전동휠체어나 전동스쿠터를 사용하는 심한장애인들이 거주하기에는 매우 불편한 평수이다. 이 때문에 대부분 심한장애인들은 경제적 큰 부담에도 넓은 평수의 아파트나 다가구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이것은 다른 사회취약계층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주공 서민아파트잔지의 비어있는 집들은 십중팔구는 흉물로 남게 되어나 심한 겨우는 유법지대가 될 가능성이 큰다. 이런 현실에도 최근에 전주지역에 또 8평짜리의 주공 서민아파트잔지가 새로 건설되었습니다.

 

나는 그 소식을 들으면서 그런 좁은 평수보다 넓은 평수의 주공 서민아파트잔지를 건설했으면 심한장애인들애게 큰 도움이 했을 것이다. 이 뿐만이 아니라 사회취약계층뿐만 아니라 갓 결혼한 신혼부부들에게도 큰 도움이 했을 것이다.

 

또한 기존의 주공 서민아파트잔지에 늘어가는 빈집들을 개조해서 두체를 한 체로 만들면 심한장애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도 있다. 전동휠체어와 전동스쿠터로 출입할 수 있게 될 것이고 식탁과 같은 장애인들이 필요한 생활용품들을 놓을 수 있는 집 한체가 생기기 때문이다. 개다가 장애인들이 주거생활 할 때 제일 중요한, 화장실에도 편의시설도 설치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러면 다시 심한 장애인들이 아파트잔지로 제 입주 할 것이고 아파트잔지의 흉물로 남게 될 빈집들이 사라지게 될 것이다. 그와 함께 다른 도시보다 장애인인구비율이 높은 전주는 장애인들을 위한 효과적인 주거복지 정책이 필요하다. 이런 측면에서 좁은 평수의 서민아파트를 제공하는 정책에서 넓은 평수의 서민아파트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댓글내용 
21대 국회에서는 장애인 국회들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국회가 되기를.
원칙을 포기해서 장애인들이 콜택시를 이용하기 더 어렵게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