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돈 안쓰고 습기 제거하는 꿀 팁
카테고리 : 정보나눔 | 조회수 : 2742019-09-19 오후 5:03:00

장마철 돈 안 쓰고 습기 제거하는 꿀 팁

<!--[if !supportEmptyParas]--> <!--[endif]-->

 

1. 이불이 눅눅할 때

습기가 많은 장마철이면, 습기를 먹은 이불이 무겁고 눅눅하게 느껴집니다. 이때 신문지를 이불 사이에 넣어두면 습기 제거에 효과적입니다. 신문의 잉크 성분은 진드기 등 해충 예방에도 도움이 됩니다. 다만, 장시간 넣어두면 잉크가 번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합니다.

<!--[endif]--> 

2. 양념 통이 습기를 먹었을 때

습기를 먹어 뭉쳐진 양념이 나오지 않는 경우 쌀알, 이쑤시개 등이 도움됩니다. 양념통 안에 쌀알을 넣어주거나, 나무 이쑤시개를 넣어 보관하면 눅눅해지는 걸 막을 수 있습니다. 쌀알과 이쑤시개가 습기를 흡수하기 때문입니다. 이쑤시개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새것으로 바꿔주는 것이 좋습니다.

<!--[endif]--> 

3.눅눅해진 과자 빠삭하게 하려면

과자도 습한 날씨에는 금방 눅눅해져 보관이 어려운데요, 이 경우 각설탕 한 개를 남은 과자와 밀폐 용기에 넣어 보관하면, 과자를 바삭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각설탕이 밀폐 용기 내부 습기를 빨아들이는 제습제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endif]--> 

4. 눅눅해진 옷장 습기 제거

옷장 등 밀폐된 공간의 습기를 제거하고 싶다면, 실리카젤을 버리지 않고 활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빵이나 포장용 김에 들어 있는 제습제인 실리카젤을 모아 전자레인지에 30초 정도 돌려 건조한 뒤, 옷장이나 서랍 등에 넣어두면, 제습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endif]--> 

5.신발장 습기제거

신발장 습기 제거에는 커피숍 등에서 공짜로 구할 수 있는 원두 찌꺼기가 효과만점입니다. 원두 찌꺼기를 낡은 스타킹이나 천 주머니 등에 담아 신발장에 두면, 습기와 악취를 동시에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댓글내용 
버려지는 커피 찌꺼기 200% 활용법
남은 식재료 보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