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카테고리 : 사제의 공간 | 조회수 : 442020-04-03 오후 9:50:00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정호 빈첸시오 신부님(부산교구 괴정성당 주임)    






강론 듣기 : https://youtu.be/HQY7FWIdqXs



요한 복음이 전해주는 예수님에 대한 증언은 계속됩니다. 다른 복음과 달리 위험을 자초한 듯 보이는 예수님의 증언들을 곰곰히 들여다 보면 예수님이 전하려 하신 것은 당신이 아닌 아버지의 뜻이었음을 느낍니다. 예수님은 당신의 모든 것이 아버지로부터 왔음을 이야기하시지만 사람들은 예수님을 공격합니다. 


손에 돌을 든 사람들에게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나는 아버지의 분부에 따라 너희에게 좋은 일을 많이 보여 주었다. 그 가운데에서 어떤 일로 나에게 돌을 던지려고 하느냐?”



예수님은 당신이 하신 일에 대해 강조하십니다. 그러나 사람들의 행동은 그 이유가 달랐습니다. 



“좋은 일을 하였기 때문이 아니라 하느님을 모독하였기 때문에 당신에게 돌을 던지려는 것이오.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사람들은 예수님이 하느님을 입에 올리고 마치 당신이 하느님을 대신하는 듯 한 행동이 싫었습니다. 그래서 '왜 당신이?'라는 점을 공격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당신의 태도를 굽히지 않으십니다. 그분의 말씀은 다시 당신의 일에 집중합니다.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예수님은 당신의 그 '좋은 일'이 아버지의 일이라는 것을 믿어라고 이야기하십니다.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이유는 바로 이 일을 통해 아버지를 전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곧 그들이 알고 있는 것이 틀린 것이 아니라 살아있는 아버지의 뜻이 '보이고', 또 '들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예수님에게 손가락질을 해도 예수님은 그것과 상관 없이 당신의 일은 받아들이라고 호소하십니다. 


그리고 둘 사이에는 침묵이 흐릅니다. 요한이 머물던 곳. 그곳에서 사람들은 요한의 이야기를 떠올립니다. 



“요한은 표징을 하나도 일으키지 않았지만, 그가 저분에 관하여 한 말은 모두 사실이었다.”



혼란스러운 상황. 예수님은 아버지를 증언하는 데 몰두하셨고, 사람들은 예수님에게 집중했습니다. 사람들에게 생겨난 이 오해가 우리에게도 깊이 새겨져 있음을 봅니다. 우리가 믿고 행동해야 하는 것은 모두 하느님 아버지로부터 왔고 예수님으로부터 전해졌습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여전히 '누가 자격이 있는가'에 더 관심을 많이 기울이고, 그것이 열쇠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모두 같은 것을 믿고 실천해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예수님의 호소를 깊이 새겨 들을 필요가 있습니다. 아버지로부터 온 것을 실천하는 이는 모두 하느님의 거룩하심을 닮았고 그래서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라고 우리를 부르고 있는 중이니 말입니다. 


그러니 우리도 우리의 착한 일로 사람들에게 하느님을 전할 수 있는 사람들이 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태그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정호 빈첸시오 신부님
댓글내용 
문종원 신부님/잃어버린 영혼 되찾아야 인간도 피조물도 산다
사순 찰고 정답 및 해설/2020년 부활찰고 문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