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동초忍冬草 2/제 2시집 영혼의 오솔길 중에서
카테고리 : 개인♡시집 | 조회수 : 2522019-11-08 오후 6:07:00

인동초忍冬草 2

                             

                      松竹/김철이  

 

겨울에 피는 꽃이여

그대는 왜 영혼마저 버리려 하는가

호시절好時節 다 놓아두고

엄동설한 추운 계절에 피려 하심이


설원雪原 속에 사는 생이라

서러워 마소

덩굴로 여는 끈질긴 생명

뉘라서 그 앞길 막으리


동지섣달 시집살이

한도 많고 원도 많으련만,

희게 피어 노랗게 성화 시켜가는 삶이란

순교殉敎의 삶이라 하겠네


세상 풍상 타는 가슴 얼마나 억눌렸나

흐르는 물길 막을 수 없듯

유수流水같은 세월에

둥근 가슴 검게 타더라

 
태그 영혼의 오솔길 중에서 인동초忍冬草 2
댓글내용 
빈 의자/제 2시집 영혼의 오솔길 중에서
가시나무/제 2시집 영혼의 오솔길 중에서